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얀 그물 안에 우글우글...호주 마을 덮친 수천마리 거미떼 [영상]

송고시간2021-06-16 11:31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2mZYAjYNNg

(서울=연합뉴스) 호주 남부에서 홍수를 피해 달아났던 거미떼가 출몰해 거대한 거미집을 짓는 생존을 위한 몸부림이 포착돼 화제입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호주 남부 빅토리아주 깁스랜드 지역의 롱퍼드 마을 근처 도롯가가 온통 하얀 거미줄로 뒤덮였습니다.

도로변 표시판부터 해서 수풀과 나무들이 하얀 천을 덮은 것처럼 변했는데요.

마치 공포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이런 모습은 홍수를 피해 달아난 거미 수천마리가 몰려들어 곳곳에 부지런히 거미줄을 쳤기 때문입니다.

거미들은 더 안전하고 좋은 곳으로 거처를 옮기기 위해 몸에서 비단실을 뽑아내 바람을 타고 공중으로 오르는 이동 방법을 쓰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 호주 거미학자는 홍수기에 거미 떼가 출몰하는 건 흔한 일이라면서 "(거미들은) 살려고 발버둥 치는 것일 뿐"이라면서 "홍수가 끝나면 거미들도 흩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주부터 계속된 폭우로 빅토리아주에 큰 홍수가 발생해 곳곳이 거대한 물바다로 변했는데요.

긴급 대피 명령이 내려지면서 주민 수만 명이 대피했고 전력과 통신이 끊기는 등 많은 침수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문근미>

<영상: 로이터>

하얀 그물 안에 우글우글...호주 마을 덮친 수천마리 거미떼 [영상]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