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역학조사 갈 때마다 찜찜"…대책 없는 현장 투입에 공무원 불안

송고시간2021-06-16 10:35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하면서 방역 업무에 투입되는 지자체 공무원들이 감염 우려를 호소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공무원이 역학조사반에 투입되면 확진자가 다녀간 이동 동선에 따라 폐쇄회로(CC)TV를 확인, 현장에서 관련 관계자와 대화를 나눈다.

한 지자체 공무원은 "보건소 직원들이 방진복을 입고 현장에 투입되는 것과 달리 일반 공무원들은 마스크만 착용한 채 역학조사에 참여해야 한다"며 "한번 현장에 다녀오면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선 확인에 자가격리 관리 업무까지…주어진 장비는 마스크 1장이 전부

"잔여 백신이 발생하면 현장 투입 공무원 우선 접종해야"

방역하는 부산 공무원들
방역하는 부산 공무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코로나19 역학조사원으로 현장에 투입될 때마다 마음 한구석이 찝찝합니다. 보호장구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행여나 주변 사람에게 옮길까 우려스럽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하면서 방역 업무에 투입되는 지자체 공무원들이 감염 우려를 호소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역학조사, 백신접종, 자가격리 관리 등 방역 관련 업무는 보건소 직원들이 맡는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는 데다 격무로 휴직에 들어간 직원들이 늘면서 각 지자체 소속 직원들도 방역 업무에 투입되고 있다.

문제는 이들이 백신 접종이나 제대로 된 보호장비 없이 방역 업무에 내몰리면서 감염 우려를 호소하고 있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공무원이 역학조사반에 투입되면 확진자가 다녀간 이동 동선에 따라 폐쇄회로(CC)TV를 확인, 현장에서 관련 관계자와 대화를 나눈다.

자가격리자에게 물품을 전달하는 등 2주간 관리하는 것 역시 이들의 몫이다.

이러한 상황 속 이들에게 주어진 보호장비는 마스크 1장이 전부라고 공무원들은 호소한다.

한 지자체 공무원은 "보건소 직원들이 방진복을 입고 현장에 투입되는 것과 달리 일반 공무원들은 마스크만 착용한 채 역학조사에 참여해야 한다"며 "한번 현장에 다녀오면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부산지역 공무원이 모인 커뮤니티에서도 불안을 호소하는 글이 올라왔다.

역학조사반에 투입된 공무원 A씨는 "지난 선거 당시 자가격리자 투표를 돕기 위해 특별히 투표 안내 전담 요원에게 보호장구까지 착용시키면서 예방 관리를 철저히 했다"면서 "지금처럼 확진자 발생 장소에 역학조사반을 투입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선별진료소 찾은 시민들
선별진료소 찾은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무더위가 계속된 16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의료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0.6.16 kane@yna.co.kr

방역 업무에 투입되는데도 백신접종이 우선적으로 이뤄지지 않아 아쉽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50대 공무원 B씨는 "소방, 의료진들은 현장에 투입되더라도 전부 방진복을 입지만, 자가격리, 역학조사 업무를 수행하는 우리는 마스크만 받고 현장에 투입돼야 한다"고 토로했다.

그는 "얀센 백신을 예비군, 민방위에게 접종한다는데 사실 현장에서 방역 업무를 수행하는 일반 공무원이 우선적으로 맞았어야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공무원들은 방역 업무로 차출될 경우 먼저 백신 접종을 하고, 강력한 보호장비를 제공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한다.

전국공무원노조 부산지역본부 관계자는 "코로나 장기화로 공무원 모두 1년 넘게 고생하고 있다"며 "최소한의 대책으로 공무원 역학 조사원의 안전이 담보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잔여 백신이 발생할 경우 방역 현장에 투입되는 공무원들에게 먼저 접종할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