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 완전 자율운항 선박 떴다…"300㎞밖에서 실시간 관제"(종합)

송고시간2021-06-16 15:07

beta

현대중공업그룹의 선박 자율운항 전문 회사인 아비커스가 국내 최초로 선박의 완전 자율운항에 성공했다.

아비커스는 16일 경상북도 포항 운하 일원에서 열린 선박 자율운항 시연회에서 12인승 크루즈 선박을 사람의 개입 없이 자율 운항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KT는 포항에서 300㎞ 넘게 떨어진 과천의 네트워크관제센터에서 선박에 설치된 카메라로 촬영한 고화질 영상과 센서 정보를 5G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받아 원격으로 관제·제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대중공업그룹 아비커스, 포항서 크루즈선 완전 자율운항…KT는 원격 제어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김보경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의 선박 자율운항 전문 회사인 아비커스가 국내 최초로 선박의 완전 자율운항에 성공했다.

아비커스는 16일 경상북도 포항 운하 일원에서 열린 선박 자율운항 시연회에서 12인승 크루즈 선박을 사람의 개입 없이 자율 운항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아비커스 주도로 열린 시연회에는 KT와 카이스트, 한국해양대 등이 참여했다.

아비커스, 첫 완전 자율운항 선박 띄워
아비커스, 첫 완전 자율운항 선박 띄워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비커스는 독자 개발한 자율운항시스템을 선박에 탑재해 사람 개입이 없는 완전 자율운항을 구현했다.

KT는 포항에서 300㎞ 넘게 떨어진 과천의 네트워크관제센터에서 선박에 설치된 카메라로 촬영한 고화질 영상과 센서 정보를 5G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받아 원격으로 관제·제어했다.

총 길이 10km의 포항 운하는 수로의 평균 폭이 10m로 좁은데다 내·외항에 선박이 밀집돼 복잡하고 까다로운 운항 환경을 갖추고 있다.

아비커스는 시연회에서 인공지능(AI)이 선박의 상태와 항로 주변을 분석해 이를 증강현실(AR) 기반으로 항해자에게 알려주는 '하이나스'(HiNAS)와 선박 이·접안 지원 시스템인 '하이바스'(HiBAS)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출항부터 운항, 귀항, 접안에 이르는 자율운항을 선보였다.

특히 자율주행 자동차에 탑재되는 레이저 기반의 센서와 특수 카메라를 선박에 적용해 선원 없이도 해상 날씨와 해류, 어선 출몰 등 다양한 돌발 상황에 선박 스스로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아비커스는 시연회 성공을 바탕으로 자율운항 관련 기술을 고도화해 여객선과 화물선 등 모든 선박에 확대 적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르면 올해 하반기 국내 선사와 함께 세계 최초로 대양(大洋) 횡단에도 나설 예정이다.

아비커스 임도형 대표는 "실증에 성공한 선박 완전 자율운항기술을 바탕으로 내년 자율운항 레저 보트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할 것"이라면서 "끊임없는 연구 개발과 인재 영입을 통해 미래 해상 모빌리티의 종착점이라 여겨지는 자율운항선박 시장의 퍼스트 무버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아비커스는 지난해 12월 선박 자율운항 시스템의 고도화를 목표로 현대중공업그룹 사내 벤처 1호로 출범한 선박 자율운항 전문회사다.

아비커스 자율운항 기술 개발 로드맵
아비커스 자율운항 기술 개발 로드맵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