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년 동안 휴대전화 5천대 '슬쩍'…간 큰 대리점 직원 구속

송고시간2021-06-16 11:07

beta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으로 일하면서 6년여에 걸쳐 5천대가 넘는 스마트폰을 몰래 빼돌려 장물업자에게 팔아넘긴 3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16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횡령) 혐의로 A(30대)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4년 초부터 지난해 7월까지 6년여간 청주의 한 휴대전화 대리점에서 재고 관리 업무를 맡아보면서 미개통 스마트폰 5천여대(53억원 상당)를 빼돌려 장물업자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횡령
횡령

[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으로 일하면서 6년여에 걸쳐 5천대가 넘는 스마트폰을 몰래 빼돌려 장물업자에게 팔아넘긴 3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16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횡령) 혐의로 A(30대)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4년 초부터 지난해 7월까지 6년여간 청주의 한 휴대전화 대리점에서 재고 관리 업무를 맡아보면서 미개통 스마트폰 5천여대(53억원 상당)를 빼돌려 장물업자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횡령한 돈으로 명품 의상과 자동차 등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8월 대리점에 발각돼 꼬리가 잡혔다.

해당 대리점 관계자는 "처음에는 빼돌린 금액이 적어 인지하지 못했는데 시간이 갈수록 액수가 커져 발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스마트폰을 사들인 장물업자들을 조사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k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