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태경 "윤석열 화법 모호…安 실패 전철 밟지마라"

송고시간2021-06-16 10:16

beta

대선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1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화법이 모호하고 너무 자신감이 없다"고 평가했다.

하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윤 전 총장이 국민이 잘 못 알아듣게 말씀을 한다"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사실은 윤석열 1기다. 안철수 신드롬이 확 떴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그런 것 때문에 (안 대표가) 실패했는데, (윤 전 총장이) 그런 전철을 밟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엔 "인격적 하자"

하태경, 비대면으로 대선출마 선언
하태경, 비대면으로 대선출마 선언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15일 대통령 후보 경선 출마를 SNS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선언하고 있다. 2021.6.15 [하태경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1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화법이 모호하고 너무 자신감이 없다"고 평가했다.

하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윤 전 총장이 국민이 잘 못 알아듣게 말씀을 한다"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사실은 윤석열 1기다. 안철수 신드롬이 확 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가) 점점 저물었던 이유가 그런 모호한 화법 때문"이라며 "국민과 제대로 소통하지 않고, 선문답하듯이 나중에 더 피해가려고 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그런 것 때문에 (안 대표가) 실패했는데, (윤 전 총장이) 그런 전철을 밟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시기에 대해서는 "8월 전에 입당할 것 같다. 입당 시기가 큰 쟁점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안 대표에 대해서도 "타이밍을 두 번 놓쳤다"며 "(4월 재보선에서) 미리 입당했으면 서울시장이 됐고, 이번에도 미리 입당했으면 (이준석 대표 대신) 안 대표가 당대표가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입당하기 전에 빨리 들어오는 게 안 대표에게도 좋다"며 "조건을 달고 있다. 상황 파악이나 결단력이 떨어진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역시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서는 "기본 인격이 더 문제"라며 "인격적 하자가 있는 분이 대통령이 되면 국격 손상은 물론이고 국민 분열도 엄청 심해진다"고 맹비난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q83kXqP__Q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