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조업체들 "4차 산업혁명 시대, AI·빅데이터 표준화 시급"

송고시간2021-06-16 11:00

beta

우리 기업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표준화가 시급한 분야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꼽았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표준정책 수립을 위해 신산업 분야 제조업체 1천개 기업과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산업표준화 실태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표준화가 시급한 분야로 기업들은 AI(37%)를 1순위로 꼽았고 빅데이터(24%), 사물인터넷(17%), 로봇공학(17%), 모바일(13%)이 뒤를 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가기술표준원, 산업표준화 실태 조사

국가기술표준원
국가기술표준원

[연합뉴스 TV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우리 기업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표준화가 시급한 분야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꼽았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표준정책 수립을 위해 신산업 분야 제조업체 1천개 기업과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산업표준화 실태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표준화가 시급한 분야로 기업들은 AI(37%)를 1순위로 꼽았고 빅데이터(24%), 사물인터넷(17%), 로봇공학(17%), 모바일(13%)이 뒤를 이었다.

표준화가 필요한 영역으로는 시험평가 표준(40%), 제품 규격 표준(37%), 기술융합 표준(29%) 순으로 답했다.

업종별로 주로 활용하는 표준의 경우 전기차는 독일표준(DIN), 해양플랜트·드론은 영국표준(BS), 차세대공정은 미국표준(ANSI)이라고 답해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기술 선도국의 국가표준을 활발히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화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가장 큰 이유로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전문성 부족'을, 중소기업은 '재정적 부담'을 들었다.

또한 모든 기업이 정보수집 어려움을 애로사항을 꼽아 이 분야의 정부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산업표준(KS)을 신뢰하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99%가 보통 이상의 신뢰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인지도는 20~30대가 50~60대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나 젊은 세대에 대한 인식 개선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국표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업종별·기술별 표준화 전략에 반영하고 기업의 국제표준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을 확대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표준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석·박사과정 인력양성 사업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AI, 빅데이터 등 주요 기술의 표준화를 적극 추진하는 동시에 업종별, 기업 규모별로 맞춤형 지원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