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리금융, 잠재리스크 선제 대응 위한 옴부즈맨 제도 시행

송고시간2021-06-16 09:28

beta

우리금융지주[316140]는 잠재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그룹사 전 직원이 참여하는 옴부즈맨 제도 '깨진 유리창을 찾아라'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제도는 향후 그룹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잠재된 리스크 요인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사전에 관리하는 프로세스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최근 금융시장은 코로나 펜데믹으로 핀테크, 빅테크 및 금융사 간 경쟁이 심화하고 정보기술 의존도 증가, 신기술 적용 확대 등으로 잠재리스크에 대한 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며 "그룹의 디지털 비즈니스 강화, 비즈니스 모델 재정립을 위해서는 잠재리스크에 대한 관심과 대응이 매우 절실한 시기"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우리금융지주[316140]는 잠재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그룹사 전 직원이 참여하는 옴부즈맨 제도 '깨진 유리창을 찾아라'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제도는 향후 그룹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잠재된 리스크 요인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사전에 관리하는 프로세스다. 사소한 무질서를 방치하면 큰 문제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의 '깨진 유리창 이론'에서 이름을 따왔다.

우리금융은 지주사와 우리은행을 비롯한 그룹사 전 직원이 수시로 '깨진 유리창을 찾아라'에 참여해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소통창구를 사내 인트라넷에 마련했으며, 이를 연중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최근 금융시장은 코로나 펜데믹으로 핀테크, 빅테크 및 금융사 간 경쟁이 심화하고 정보기술 의존도 증가, 신기술 적용 확대 등으로 잠재리스크에 대한 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며 "그룹의 디지털 비즈니스 강화, 비즈니스 모델 재정립을 위해서는 잠재리스크에 대한 관심과 대응이 매우 절실한 시기"라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