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미러정상회담 앞서 제네바 도착…스위스와 양자회담(종합)

송고시간2021-06-16 03:19

1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 도착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1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 도착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첫 정상 회담을 하루 앞둔 1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 도착했다고 APTN 등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제네바 공항에 도착했으며, 활주로에서 기 파르믈랭 스위스 대통령을 포함한 연방 정부 및 제네바 칸톤(州) 정부 인사들과 인사를 했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전용 차량 '비스트'에 올랐으며, 호송대가 인터콘티넨탈 호텔로 이동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기 파르믈랭 스위스 대통령과 양자회담 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기 파르믈랭 스위스 대통령과 양자회담 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AFP=연합뉴스]

이후 그는 파르믈랭 대통령과 만나 약 30분 동안 양자 회담했다.

회담에 배석한 이냐치오 카시스 스위스 외무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바이든 대통령이 이란에 더 많은 식량과 의약품을 전달하는 데 필요한 금융 이전에 대한 승인을 가속화하는 데 지지를 표했다고 알렸다.

카시스 장관은 이어 양국 정상이 이란의 핵 협상과 관련해서도 논의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아울러 그는 스위스가 미국과 러시아 사이의 수감자 교환을 가능하게 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이튿날 열리는 푸틴 대통령과 파르믈랭 대통령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간 분쟁 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 문제를 언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위스와 양자 회담을 마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저녁을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및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함께 할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과의 담판을 하루 앞두고 회담 전략을 최종 점검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16일 오후 1시 18세기 고택 '빌라 라 그렁주'에서 푸틴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다.

회담 시간은 4∼5시간이 될 것으로 보이며, 이후 각자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engin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TjmEcYTHH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