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조희팔 사건 범죄수익 32억 법원에 공탁

송고시간2021-06-15 19:47

beta

대구지검은 수조원대 유사수신 사기 사건인 조희팔 사건과 관련해 추징·보관하고 있는 범죄피해재산 약 32억원을 피해자들에게 돌려주는 절차(환부절차)를 끝냈다고 15일 밝혔다.

피해자들에게 돌려주게 된 현금 32억원은 조희팔 사기 사건과 관련해 13개 금융다단계법인과 채권단이 횡령· 배임과 관련한 범행으로 챙긴 수익금이다.

대구지검은 지난 3월∼5월 조희팔 금융다단계 사건에서 추징한 금액의 환부 절차를 개시해 관보 등에 공고했고 개인투자자들로부터 32억원을 초과하는 환부청구권에 대한 압류·가압류 결정을 송달받아 이날 대구지법에 전액 공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해자 채권 액수에 따라 법원에서 추후 배당

대구지검
대구지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대구지검은 수조원대 유사수신 사기 사건인 조희팔 사건과 관련해 추징·보관하고 있는 범죄피해재산 약 32억원을 피해자들에게 돌려주는 절차(환부절차)를 끝냈다고 15일 밝혔다.

피해자들에게 돌려주게 된 현금 32억원은 조희팔 사기 사건과 관련해 13개 금융다단계법인과 채권단이 횡령· 배임과 관련한 범행으로 챙긴 수익금이다.

대구지검은 지난 3월∼5월 조희팔 금융다단계 사건에서 추징한 금액의 환부 절차를 개시해 관보 등에 공고했고 개인투자자들로부터 32억원을 초과하는 환부청구권에 대한 압류·가압류 결정을 송달받아 이날 대구지법에 전액 공탁했다.

검찰이 공탁한 금액은 피해자들의 채권 액수에 따라 법원에서 배당하게 된다.

대구지검 관계자는 "추징한 범죄피해 재산을 부패재산몰수법에 따라 신속하게 돌려줘 실질적 피해자들에게 공정하고 정확한 피해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조희팔 유사수신 사기 사건과 관련해 2014∼2016년 조희팔 조직 '2인자'로 불린 강태용을 포함해 모두 77명을 기소했다. 강태용은 2017년 대법원에서 징역 22년형이 확정됐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