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틀전 해외도피 '뒷북입건'…전 5·18단체장 출국 허찔린 경찰

송고시간2021-06-15 16:58

beta

사상자 17명이 발생한 철거건물 붕괴참사의 경찰 수사가 허점을 드러냈다.

철거공사 '복마전'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은 조직폭력배 출신 인사가 해외로 출국했다.

15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에 따르면 참사가 발생한 광주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공사 수주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폭력조직 출신 문흥식 전 5·18구속부상자회장은 이날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철거 복마전 의혹인 문흥식 전 구속부상자회장 지난 13일 미국행 확인

2018년 10월 학동4구역재개발사업조합 임원 선거장에 난입한 문흥식 씨
2018년 10월 학동4구역재개발사업조합 임원 선거장에 난입한 문흥식 씨

[독자 제공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천정인 기자 = 사상자 17명이 발생한 철거건물 붕괴참사의 경찰 수사가 허점을 드러냈다.

철거공사 '복마전'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은 조직폭력배 출신 인사가 해외로 출국했다.

15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에 따르면 참사가 발생한 광주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공사 수주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폭력조직 출신 문흥식 전 5·18구속부상자회장은 이날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됐다.

경찰은 문 전 회장이 참사 발생지인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현장의 철거공사 업체 선정을 둘러싸고 직간접 개입한 정황을 포착했다.

문 전 회장에게 적용한 혐의는 아직 공개할 단계가 아니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이 문 전 회장을 피의자로 입건하는 단계에서 확인한 출국 시점은 이틀 전인 13일이다.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에 폭력조직 출신 인사가 관여했다는 소문이 확산하던 시기이다.

만 60세를 넘긴 문 전 회장은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빠른 도주를 했다"며 "출국금지에는 의혹만이 아닌 상당한 사유가 있어야 하므로 언론이 보기에는 늦은 감이 있지 않냐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경찰의 조직폭력배 관리 대상에 오른 문 전 회장은 학동을 주 무대로 활동하면서 각종 이권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오래전부터 받아왔다.

문 전 회장은 재개발, 재건축 용역이나 대행업을 하는 업체를 2007년 설립해 운영을 아내에게 맡겼다.

문 전 회장이 해당 업체를 통해 공사와 철거업체 선정 과정에서 조합 사업을 배후에서 관여했다는 소문이 학동 4구역 주변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그를 거치지 않으면 재개발 공사를 수주할 수 없었다는 얘기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문 전 회장은 2018년 10월께 언론 취재에 응하면서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조합의 '고문'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이력이 있다.

그는 2018년 10월 학동 4구역 재개발조합 신임 집행부 선거 당시 선거관리위원회 도장이 찍히지 않은 투표용지 문제로 조합원 간 대립이 벌어지자 건장한 청년들을 대동해 난입하기도 했다.

갖은 의혹에도 조합은 문 전 회장과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연관성을 부정하고 있다.

문 전 회장의 해외 도피라는 걸림돌을 맞닥뜨린 경찰이 의혹 규명에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우려가 나온다.

경찰은 이날 광주 동구청에서 열린 중앙사고수습본부 관계기관 회의 결과 발표 브리핑에서 "경찰 명예를 걸고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