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씨티은행 찾은 與 의원들 "매각시 고용안정 기본원칙으로"

송고시간2021-06-15 17:25

beta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5일 국내 소비자금융 철수를 선언한 한국씨티은행을 찾아 경영진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매각에서 금융소비자 보호와 고용안정 2가지를 기본 원칙으로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한국씨티은행 노동조합에 따르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안호영 의원과 노웅래·장철민 의원, 정무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과 민병덕·이용우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된 '민주당 노동존중실천 국회의원단'은 이날 오전 씨티은행 본점을 찾아 유명순 은행장을 면담하고 노조와 간담회를 했다.

씨티은행 노조는 보도참고자료에서 "민주당 노동존중실천단 부단장인 안 의원은 은행장 등 경영진과 면담에서 뉴욕 본사의 글로벌 전략 변경에 따라 매각이 되는 경우라 하더라도, 우리 금융소비자와 우리 고용안정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이번 매각에서 금융소비자보호와 고용안정 2가지를 기본원칙으로 해야 하며 소피자 피해와 고용 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요청하기 위해 이번에 방문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5일 국내 소비자금융 철수를 선언한 한국씨티은행을 찾아 경영진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매각에서 금융소비자 보호와 고용안정 2가지를 기본 원칙으로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한국씨티은행 노동조합에 따르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안호영 의원과 노웅래·장철민 의원, 정무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과 민병덕·이용우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된 '민주당 노동존중실천 국회의원단'은 이날 오전 씨티은행 본점을 찾아 유명순 은행장을 면담하고 노조와 간담회를 했다.

씨티은행 노조는 보도참고자료에서 "민주당 노동존중실천단 부단장인 안 의원은 은행장 등 경영진과 면담에서 뉴욕 본사의 글로벌 전략 변경에 따라 매각이 되는 경우라 하더라도, 우리 금융소비자와 우리 고용안정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이번 매각에서 금융소비자보호와 고용안정 2가지를 기본원칙으로 해야 하며 소피자 피해와 고용 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요청하기 위해 이번에 방문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노조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 진행할 것을 요청했고, 은행장으로부터 '그렇게 하겠다'는 취지의 긍정적인 답변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금융노조 한국씨티은행지부 진창근 위원장은 "우리는 매각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의 요구는 아름다운 이별을 통해 새로운 직장에서 계속 일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지금 한국 경영진은 뉴욕 본사 지시를 받다보니 조급해져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분매각 후 단계적 폐지 방식으로 진행되면 직원 2천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게 되고 외국계 자본의 일방적 철수 선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위원장은 의원들에게 "국회와 정부에서 '고객 피해와 대량 실업을 유발하는 이런 식의 한국 철수는 안 되며, 고객 보호와 고용안정 대책부터 마련해야 한다'는 엄중한 메시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금융노조 박홍배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은행에서는 씨티그룹이 글로벌 13개국 매각·철수를 동시 진행하면서 상대적으로 한국의 진행 속도가 늦어지는 부담감으로 인해 졸속매각으로 서두를 위험이 있다"며 "고객과 직원들이 보호되는 매각 협상이 진행되도록 국회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민주당 의원들, 씨티은행 본점 현장방문
민주당 의원들, 씨티은행 본점 현장방문

[한국씨티은행 노동조합 제공]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