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거건물 붕괴참사 수사 경찰, 재하도급 업체 대표 등 2명 영장

송고시간2021-06-15 15:39

beta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철거건물 붕괴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이 재하도급 업체 대표인 굴착기 기사 등 2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5일 광주경찰청 전담 수사본부는 붕괴 사고 당시 건물철거 작업을 했던 굴착기 기사, 현장공사 책임자 등 2명에 대해 업무상 과실 치사상 등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불법 다단계 하도급으로 이뤄진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지에서 법규를 무시하고 무리한 철거 공사를 강행해 사상자 17명이 발생한 인명사고를 낸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시청·동구청·학동4구역 재개발조합 동시다발 압수수색

'붕괴참사' 수사 경찰, 철거계획서·작업일보 압수
'붕괴참사' 수사 경찰, 철거계획서·작업일보 압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철거건물 붕괴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이 재하도급 업체 대표인 굴착기 기사 등 2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광주시청과 동구청, 학동 4구역 재개발산업 조합을 동시에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5일 광주경찰청 전담 수사본부는 붕괴 사고 당시 건물철거 작업을 했던 굴착기 기사, 현장공사 책임자 등 2명에 대해 업무상 과실 치사상 등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불법 다단계 하도급으로 이뤄진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지에서 법규를 무시하고 무리한 철거 공사를 강행해 사상자 17명이 발생한 인명사고를 낸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한 굴착기 기사는 철거공사를 재하도급받은 백솔건설 대표자이다.

함께 사전구속영장이 신청된 현장공사 책임자는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로부터 철거공사를 받아 백솔건설에 불법 재하도급을 준 한솔기업 현장관리자다.

경찰은 굴착기 작업을 했던 백솔건설 대표자로부터 "건물해체계획서를 본 적이 없다. 시공사와 하도급업체의 지시대로 작업했다"는 진술을 추가로 확보하고 구속 절차에 착수했다.

철거건물 붕괴참사 경찰 수사 속도
철거건물 붕괴참사 경찰 수사 속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철거건물 붕괴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이 15일 오후 광주 동구청 건축과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업무상 과실 치사상 등 혐의로 재하도급 업체 대표 등 2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광주시·동구·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조합사무실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hs@yna.co.kr

경찰은 이날 오후 광주시청 도시경관과, 광주 동구청 건축과와 민원과, 광주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조합 사무실 등 3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 집행에도 나섰다.

경찰은 철거공사를 포함해 재개발사업 관리와 감독 의무가 있는 자치단체의 책임 여부를 규명하고자 광주시와 동구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찰은 불법 다단계 하도급으로 이뤄진 철거공사에 조합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도 조사 중이다.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지의 철거 공사는 조합이 다원이앤씨에 석면과 지장물 해체를,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이 한솔기업에 일반건축물 해체를 각각 맡겼다.

계약과 달리 현장에서는 백솔건설이 다원이앤씨와 한솔기업로부터 재하도급을 받아 공사를 맡고 있었다.

경찰은 조합 업무과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에 조직폭력배 출신 인사가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해당 인사는 2018년 10월께 언론 취재에 응하면서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조합의 '고문'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이력이 있다.

그는 2018년 10월 신임 조합장 선출 투표장에 건장한 청년들을 대동하고 난입했다는 의혹까지 받는다.

해당 인사는 재개발, 재건축 용역이나 대행업을 하는 업체를 설립해 운영을 아내에게 맡겼다.

이 업체를 통해 조합이 시공사와 철거업체 선정 등을 할 때 배후에서 관여했다는 소문이 학동 재개발 구역 주변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조합은 해당 인사와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연관성을 부정하고 있다.

경찰은 지금까지 참사와 관련해 21명을 조사했고, 이 가운데 7명은 업무상 과실 치사상 등 혐의로 입건했다.

입건된 이들은 현대산업개발 현장 관계자, 철거업체 관계자, 감리회사 대표 등이다.

철거건물 붕괴참사, 속도 내는 경찰 수사
철거건물 붕괴참사, 속도 내는 경찰 수사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철거건물 붕괴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이 15일 오후 광주 동구청 건축과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업무상 과실 치사상 등 혐의로 재하도급 업체 대표 등 2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광주시·동구·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조합사무실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hs@yna.co.kr

경찰은 참사 이튿날 현대산업개발 광주 현장사무소, 철거업체 2곳, 감리회사 등 총 5곳에서 압수수색을 하기도 했다.

감리자가 참사 발생 후에야 재개발사업지의 건물 철거 전후 사진 등 업무 관련 증빙자료를 모은 정황을 토대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참사는 지난 9일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지의 버스 정류장에서 발생했다.

철거공사 중이던 지상 5층짜리 건물이 통째로 무너지면서 바로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에 매몰됐다.

짓눌린 버스 안에 갇힌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8명은 중상을 입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c8DHda3MWQ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