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총리, UNGC정상회의 기조연설…"녹색전환 공적개발원조 확대"

송고시간2021-06-15 21:00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정상회의에 참석, "한국은 녹색전환을 위한 공적개발원조를 확대하고 글로벌 차원의 기후위기 대응에서 선진국과 개도국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화상으로 열린 회의 기조연설에서 "대한민국은 포용적 녹색회복을 통한 글로벌 수준의 탄소중립 실현 논의를 적극 선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백신 개발로 코로나19라는 긴 터널의 끝이 보이고 있지만 감염병 위기를 계기로 지구의 환경과 인류의 미래를 위한 인류 전체의 근본적인 성찰과 실천이 더욱 강하게 요구되고 있다"며 기후위기 문제와 관련한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글로벌 탄소중립 실현 논의 적극 선도하겠다"

UNGC에서 기조연설하는 김부겸 국무총리
UNGC에서 기조연설하는 김부겸 국무총리

[총리실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정상회의에 참석, "한국은 녹색전환을 위한 공적개발원조를 확대하고 글로벌 차원의 기후위기 대응에서 선진국과 개도국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화상으로 열린 회의 기조연설에서 "대한민국은 포용적 녹색회복을 통한 글로벌 수준의 탄소중립 실현 논의를 적극 선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UNGC는 인권·노동·환경·반부패 분야 중심으로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촉진하는 세계 최대의 기업-국제기구-시민단체 이니셔티브다. 161개국, 1만 3천여개 회원사가 가입해있다.

김 총리는 "백신 개발로 코로나19라는 긴 터널의 끝이 보이고 있지만 감염병 위기를 계기로 지구의 환경과 인류의 미래를 위한 인류 전체의 근본적인 성찰과 실천이 더욱 강하게 요구되고 있다"며 기후위기 문제와 관련한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지난달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를 개최하고 2050년까지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제로'를 약속하는 한편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상향한 한국의 노력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정부의 노력에 UNGC에 참여하고 있는 많은 한국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