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워니·메이튼·힉스 3명 재계약…설린저는 계약 거부(종합)

송고시간2021-06-15 17:37

beta

프로농구 2020-2021시즌에 뛰었던 외국인 선수 가운데 서울 SK 자밀 워니(27·199㎝)와 원주 DB 얀테 메이튼(25·200㎝), 서울 삼성 아이제아 힉스(27·202㎝) 세 명이 다음 시즌에도 한국 팬들과 만나게 됐다.

KBL은 15일 10개 구단의 외국인 선수 재계약 마감 결과 이들 세 명이 재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2020-2021시즌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안양 KGC인삼공사 제러드 설린저(29·206㎝)와 한국가스공사의 조나단 모트리(26·203㎝)가 재계약을 거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SK 자밀 워니
서울 SK 자밀 워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농구 2020-2021시즌에 뛰었던 외국인 선수 가운데 서울 SK 자밀 워니(27·199㎝)와 원주 DB 얀테 메이튼(25·200㎝), 서울 삼성 아이제아 힉스(27·202㎝) 세 명이 다음 시즌에도 한국 팬들과 만나게 됐다.

KBL은 15일 10개 구단의 외국인 선수 재계약 마감 결과 이들 세 명이 재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SK에서 3시즌째 뛰게 된 워니는 2019-2020시즌 외국인 선수 최우수선수 출신으로 2020-2021시즌에는 54경기에 나와 17.7점, 8.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또 메이튼은 18.4점에 8.4리바운드의 성적을 냈고, 힉스는 17.3점과 7.4리바운드로 삼성 골 밑을 지켰다.

구단에서 재계약을 제의했으나 선수가 거부한 경우는 두 명이 있었다.

2020-2021시즌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안양 KGC인삼공사 제러드 설린저(29·206㎝)와 한국가스공사의 조나단 모트리(26·203㎝)가 재계약을 거부했다.

이들은 원소속구단과는 1시즌, 타 구단은 3시즌 자격이 제한된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