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백신, 영국 변이 예방력 있어…인도 변이는 검증 중"

송고시간2021-06-15 12:08

beta

정부는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변이 바이러스 가운데 영국(알파) 변이에 대해서는 국내에서 쓰는 백신이 예방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코로나19 상황 관련 백브리핑에서 해외의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격리면제를 허용하지 않는 변이 유행국 명단에서 영국이 빠진 배경과 관련해 이같이 설명하면서 "영국 변이를 특별히 관리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이와 관련해 "인도 변이는 전 세계적으로 백신 효과성 검증이 진행 중"이라며 "(검증 결과를 보고) 인도 변이를 위험한 바이러스로 분류할지, 안 할지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국, '격리면제 제외' 변이 유행국 명단서 제외 배경 설명

영국 전문가 "델타 변이 전파력, 알파 변이보다 높아" (CG)
영국 전문가 "델타 변이 전파력, 알파 변이보다 높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문다영 기자 = 정부는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변이 바이러스 가운데 영국(알파) 변이에 대해서는 국내에서 쓰는 백신이 예방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코로나19 상황 관련 백브리핑에서 해외의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격리면제를 허용하지 않는 변이 유행국 명단에서 영국이 빠진 배경과 관련해 이같이 설명하면서 "영국 변이를 특별히 관리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당국은 인도 변이의 경우, 영국 변이보다는 신중한 접근을 하고 있다.

현재 인도에서는 '델타 변이'가 유행하고 있고, 영국에서는 전파력이 더 센 '알파 변이'에 이어 델타 변이까지 급격히 확산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델타 변이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14일간 자택 등에서 자가격리'를 하는 일반 해외입국자와 달리 인도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첫 7일간은 임시생활시설에서 의무 격리한 후 음성 판정이 나오면 나머지 7일간 자택 등에서 자가격리를 이어가도록 조치하고 있다.

그러나 인도는 격리면제를 허용하지 않는 변이 유행국 명단에서는 영국과 함께 빠져 있다.

손 반장은 이와 관련해 "인도 변이는 전 세계적으로 백신 효과성 검증이 진행 중"이라며 "(검증 결과를 보고) 인도 변이를 위험한 바이러스로 분류할지, 안 할지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도 변이의 국내 유입이 많아질 거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해외 백신 접종자의 입국 전후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하고 있다"며 "PCR 검사를 해서 혹시 있을지 모를 돌파감염 등을 차단하는 대책이 가동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현재 정부가 격리면제 혜택을 주지 않기로 한 변이 바이러스 유행국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 말라위, 보츠와나, 모잠비크, 탄자니아,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방글라데시, 적도기니, 수리남, 파라과이, 칠레 등 13개국이다.

손 반장은 "해외 접종 완료자에 대해 직계가족 방문 목적을 중심으로 격리 면제를 우선 시작하지만 그 외 관광 등 여러 목적 있을 수 있다"면서 "추가적으로 외국이나 국내 상황이 안정되면 이런 부분을 추후 확대하는 것을 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hyunmin623@yna.co.kr, zer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