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통일부 "남북 간 직접 백신협력도 가능…여러 가능성 열어둘 것"

주사기에 백신 나눠 담는 보건소 의료진
주사기에 백신 나눠 담는 보건소 의료진

(광주=연합뉴스) 지난 14일 오전 광주 북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보건소 의료진이 접종을 앞두고 백신을 주사기에 분주(주사기에 나눠 옮기는 행위)하고 있다. [광주 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15일 북한이 호응한다면 남과 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직접 협력하는 방식도 가능하다며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백신 협력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에게 "협력 방식으로는 남북 간 직접 협력과 글로벌 차원의 협력이 있을 수 있으며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가장 적절한 방안을 찾아가겠다"고 답했다.

통일부가 언급한 두 가지 방식은 남측이 북한에 직접 백신을 제공하는 방법과 코백스(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 등 글로벌 백신 협력 체계에 한국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북한에 백신을 지원하는 방법을 뜻한다.

이 당국자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공동대응을 위해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었다"며 "여기에 최근 한미정상회담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도 '백신 접종에서 소외되는 나라가 없어야 한다'는 데 국제적 공감대도 형성됐다"고 말했다.

이처럼 대북 백신 지원 여건이 조성된 만큼 "국내 백신 수급 상황이나 국민적 공감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면서 (대북 백신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당국자는 오는 16일로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지 1년이 되는 데 대해 "남북 간 연락채널은 아무런 조건 없이 즉시 복원돼야 한다"며 "북한이 연락채널 복원에 호응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