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정부 '문대통령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 조율' 보도 부인

송고시간2021-06-15 11:35

beta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일본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한일 양국이 조율하고 있다는 15일 요미우리신문의 보도를 부인했다.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말씀하신 보도와 같은 사실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요미우리는 한국 측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문 대통령의 방일을 타진했고, 일본 측은 수용하는 방향이라고 이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토 관방장관, 어제 이어 독도 영유권 주장 되풀이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일본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한일 양국이 조율하고 있다는 15일 요미우리신문의 보도를 부인했다.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말씀하신 보도와 같은 사실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요미우리는 한국 측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문 대통령의 방일을 타진했고, 일본 측은 수용하는 방향이라고 이날 보도했다.

한국 측은 문 대통령의 방일 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생각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가토 장관은 한일 정상회담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자세에 대해 "(요미우리 보도와 같은) 그런 사실이 없기 때문에 가정의 질문에 대해 답하는 것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측의 독도방어훈련에 '어떤 대항 조치를 생각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국 해군의 훈련에 대해 정부로서는 강한 관심을 가지고 주시하는 상황이어서 지금 시점에선 논평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가토 장관은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독도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다케시마 문제에 대해서는 계속 우리나라의 영토, 영해, 영공을 단호히 지키겠다는 결의로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해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가토 장관은 전날 오후 기자회견 때도 한국의 독도방어훈련에 대해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거나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히 일본 고유 영토임을 고려할 때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취재보조: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hoj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f5YVJItYi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