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7월 5일부터 시행 '거리두기 개편안' 세부 내용 20일 발표

송고시간2021-06-15 11:24

beta

다음 달 초부터 시행될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의 최종 내용이 오는 20일 발표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거리두기 개편안과 관련해서는 일요일(20일)에 최종적으로 내용을 확정·논의한 뒤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발표한 개편안 초안은 현재 5단계(1→1.5→2→2.5→3단계)로 이뤄진 거리두기를 1∼4단계로 줄이고 다중이용시설의 영업금지(집합금지)를 최소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식당·카페 영업시간 밤 12시까지…8인 모임 가능해질 듯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개편 (PG)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개편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문다영 기자 = 다음 달 초부터 시행될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의 최종 내용이 오는 20일 발표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거리두기 개편안과 관련해서는 일요일(20일)에 최종적으로 내용을 확정·논의한 뒤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개편안과 관련한 토의, 토론을 조금 했다"며 "여기에서 제기된 몇 가지 부분을 정리한 뒤 일요일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는 다음 달 4일 종료된다.

정부는 상반기 내에 국민 1천300만명 이상에 대한 백신 1차 접종이 마무리되고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1천명 이하로 관리될 경우 이르면 7월 5일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를 적용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정부가 발표한 개편안 초안은 현재 5단계(1→1.5→2→2.5→3단계)로 이뤄진 거리두기를 1∼4단계로 줄이고 다중이용시설의 영업금지(집합금지)를 최소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개편안을 적용하면 현재 거리두기 2단계인 수도권은 새 체계에서도 2단계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 내 식당·카페·노래연습장·실내 스탠딩공연장·파티룸·실내체육시설·목욕장·방문홍보관은 현행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문을 닫고 있는데 새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식당·카페뿐 아니라 유흥시설도 자정까지 영업이 가능해지고, 그 밖의 다중이용시설은 별도의 운영 제한 시간이 없다.

또 사적모임 제한 인원도 '5인 미만'에서 '9인 미만'으로 늘어나 8명까지 모이는 것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y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