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논산 육군훈련소 코로나 확진 8명으로 늘어…같은 생활관 사용(종합)

송고시간2021-06-15 11:38

beta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입영장정 확진자가 8명으로 늘었다고 국방부가 15일 밝혔다.

이들은 입소 직후 같은 생활관에서 동일집단(코호트) 격리를 하던 입영장정으로, 약 일주일 전 입소 직후 받은 전수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1일 2차 검사에서 1명이 최초로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같은 생활관을 쓰던 나머지 12명이 1인 격리 조치됐고, 이 가운데 7명이 추가 확진돼 총 8명으로 늘었다고 육군 관계자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군내 누적 확진자 1년 4개월만에 1천명 넘어

논산 육군훈련소
논산 육군훈련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입영장정 확진자가 8명으로 늘었다고 국방부가 15일 밝혔다.

이들은 입소 직후 같은 생활관에서 동일집단(코호트) 격리를 하던 입영장정으로, 약 일주일 전 입소 직후 받은 전수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지난 11일 2차 검사에서 1명이 최초로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같은 생활관을 쓰던 나머지 12명이 1인 격리 조치됐고, 이 가운데 7명이 추가 확진돼 총 8명으로 늘었다고 육군 관계자는 전했다.

이로써 군내 누적 확진자는 1천2명으로, 작년 2월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1년 4개월 만에 1천명을 돌파했다.

한편 국방부는 전날 30세 미만 장병 3만3천823명이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마쳐 누적 접종자가 19만7천843명이 됐다고 전했다.

이는 30세 미만 장병 총인원 41만4천명 기준으로 47.7%에 해당한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