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금·건보료 운영 국립의료원-일산병원도 수술실 CCTV 녹화 0건

송고시간2021-06-15 10:58

beta

수술실 내 폐쇄회로(CC)TV 설치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하면서 자발적으로 CCTV를 운영하는 병원도 늘어나고 있으나, 공적 재원으로 운영되는 일부 병원 내 CCTV는 실효성 없이 가동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실이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건보공단이 운영 중인 일산병원은 3층 중앙 수술실과 2층 통원 수술실에 총 36대의 CCTV를 설치했으나 녹화는 하지 않고 있다.

건보공단은 CCTV 설치 목적에 대해 "수술방 내 진행 상황, 환자 대기 및 이동 등 수술실 내부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효율적인 수술실 운영을 도모하기 위함"이라고 밝혔으나, 실제로 환자 동의하에 수술 과정을 녹화한 사례는 1건도 없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산병원에 CCTV 36대 있지만 녹화 0건, 국립의료원 수술실 내부엔 0대

CCTV로 수술 영상 녹화하는 병원 관계자
CCTV로 수술 영상 녹화하는 병원 관계자

인천시 부평구 관절 전문병원인 부평힘찬병원은 지난 11일 수술실 내 폐쇄회로(CC)TV 카메라로 수술 장면을 녹화하기로 결정했다. 2021.6.11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수술실 내 폐쇄회로(CC)TV 설치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하면서 자발적으로 CCTV를 운영하는 병원도 늘어나고 있으나, 공적 재원으로 운영되는 일부 병원 내 CCTV는 실효성 없이 가동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실이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건보공단이 운영 중인 일산병원은 3층 중앙 수술실과 2층 통원 수술실에 총 36대의 CCTV를 설치했으나 녹화는 하지 않고 있다.

건보공단은 CCTV 설치 목적에 대해 "수술방 내 진행 상황, 환자 대기 및 이동 등 수술실 내부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효율적인 수술실 운영을 도모하기 위함"이라고 밝혔으나, 실제로 환자 동의하에 수술 과정을 녹화한 사례는 1건도 없었다.

2018년 영업사원 대리수술 논란이 있었던 국립중앙의료원은 병원 시설물 안전사고, 화재 및 범죄 예방을 위해 총 425대의 CCTV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수술실 내부에는 한대도 설치하지 않았고 수술실 관련 CCTV는 출입구와 복도에 설치된 5대에 불과했다. 국립중앙의료원 역시 수술실 녹화 사례가 1건도 없었다.

최 의원은 "환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수술실 내 CCTV 설치 필요성에 대해 국민 대다수가 찬성하고 있지만, 의료기관에서는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며 "자발적 설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서 국민의 세금이나 보험료로 운영하는 공공적 의료기관부터 선제적으로 수술실 CCTV를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XvFFEwpPM8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