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텐트 시술 연령, 흡연자 10년 빨라"

송고시간2021-06-15 10:30

beta

담배를 피우거나 비만한 사람은 스텐트 시술을 받는 연령이 담배를 피우지 않거나 체중이 정상인 사람보다 4~10년 빠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시간 대학 의대 심혈관센터의 심혈관 중재시술 전문의(interventional cardiologist) 데브라이 수쿨 박사 연구팀이 미시간 주 의료기관에서 스텐트 시술을 받은 환자 10만8천여 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4일 보도했다.

이들 중 흡연자는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보다 첫 스텐트 시술을 받은 연령이 10년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텐트
스텐트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심장 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인 관상동맥이 막히거나 좁아지면 심근경색 예방을 위해 스텐트(stent) 삽입술이 시행된다.

스텐트는 일종의 금속망으로 카테터(도관)에 장착해 대퇴동맥을 통해 심장의 관상동맥까지 밀어 넣어 막힌 부분을 뚫고 그 자리에 고정 설치된다.

담배를 피우거나 비만한 사람은 스텐트 시술을 받는 연령이 담배를 피우지 않거나 체중이 정상인 사람보다 4~10년 빠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시간 대학 의대 심혈관센터의 심혈관 중재시술 전문의(interventional cardiologist) 데브라이 수쿨 박사 연구팀이 미시간 주 의료기관에서 스텐트 시술을 받은 환자 10만8천여 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4일 보도했다.

이 환자들은 심근경색 병력이 없었지만 흡연.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 등 심혈관 질환 위험요인 한 가지 이상을 가지고 있었다. 대부분은 3가지 이상을 지니고 있었다.

이들 중 흡연자는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보다 첫 스텐트 시술을 받은 연령이 10년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한 사람은 4년이 빨랐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보다 첫 스텐트 시술을 받은 연령이 늦었다.

지난 10년 사이에 첫 스텐트 시술을 받은 사람 가운데 비만과 당뇨병 비율은 증가한 반면 흡연과 고지혈증 비율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흡연과 비만을 막으려는 노력이 심장질환 발병과 스텐트 시술의 필요를 크게 늦출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공과학도서관'(PLoS One)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