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릿대 태우지 마세요"…전북도, 농민수당 지급대상서 제외

송고시간2021-06-15 10:21

beta

전북도는 14개 시·군과 합동으로 보릿대 등 영농부산물 불법소각 행위를 집중한다고 15일 밝혔다.

보리 수확기인 5∼6월에 잦은 비로 보릿대 수거 처리가 어려워지자 일부 농민이 빠른 이앙을 위해 경작지에서 불법소각을 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보릿대 등 영농부산물 소각이 미세먼지 발생 원인으로 지목되고 소각 시 불씨가 인근으로 날아가 화재로 이어짐에 따라 전북도가 특별 단속에 나선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릿대 불법 소각
보릿대 불법 소각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는 14개 시·군과 합동으로 보릿대 등 영농부산물 불법소각 행위를 집중한다고 15일 밝혔다.

보리 수확기인 5∼6월에 잦은 비로 보릿대 수거 처리가 어려워지자 일부 농민이 빠른 이앙을 위해 경작지에서 불법소각을 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보릿대 등 영농부산물 소각이 미세먼지 발생 원인으로 지목되고 소각 시 불씨가 인근으로 날아가 화재로 이어짐에 따라 전북도가 특별 단속에 나선 것이다.

이번 합동단속은 모내기가 마무리되는 6월 27일까지 맥류 주산지인 전주, 군산, 익산, 정읍, 김제, 부안, 고창 등 7개 시·군을 중심으로 한다.

현행 폐기물관리법에 따르면 영농부산물은 생활폐기물로 분류돼 수거 후 분쇄, 퇴비화·로터리 처리를 해야 하며 불법소각 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하지만 일부 농민은 수집·배출의 불편함, 농업 관행(병충해 방지 등), 처리비 부담 등을 이유로 노천에서 불법적으로 소각하고 있다.

도는 불법소각으로 과태료 처분을 받는 농가에는 농민수당 지급을 하지 않기로 했다.

기본형 공익직불금도 2022∼2023년 5%, 2024년 이후에는 10%를 감액할 방침이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