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 회복 기대감에 부산 신설법인 11개월만에 최대폭 증가

송고시간2021-06-15 09:45

beta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에 부산지역 신설법인 수가 2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4월 중 부산지역 신설법인이 601개 사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19.0%, 전달보다는 8.7% 각각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신설법인이 600개 사 이상 증가한 것은 지난해 6월 이후 11개월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신설법인 추이
부산 신설법인 추이

[부산상의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에 부산지역 신설법인 수가 2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4월 중 부산지역 신설법인이 601개 사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19.0%, 전달보다는 8.7% 각각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신설법인이 600개 사 이상 증가한 것은 지난해 6월 이후 11개월 만이다.

신설법인 추이를 보면 부동산 열풍으로 부동산 서비스업체가 우후죽순처럼 생겨났던 지난해 6월 신설법인 수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기도 했지만 정부의 법인 부동산에 대한 규제 대책 발표 이후 지난해 10월에는 신설법인 수가 345개 사로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부터 다시 반등을 시작한 부산지역 신설법인 수는 올해 1월에는 531개 사, 3월에는 553개 사로 집계됐다.

4월 신설법인 업종을 보면 제조업이 76개 사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무려 4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운수업(31.3%), 유통업(22.6%), 건설업(16.9%), 서비스업(15.8%), 부동산 및 장비임대업(14.7%) 등 대부분 업종에서 신설법인 증가세가 이어졌다.

부산상의는 창업 시장에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체감경기 전망지표인 지역 제조업과 소매 유통업의 경기전망지수가 1분기에는 69와 60에 그쳤지만 2분기에는 각각 81과 91로 큰 폭으로 증가한 것도 이를 방증한다고 부산상의는 설명했다.

다만 4월 신설법인의 77%가 5천만원 이하 소규모 영세 법인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지역경제 성장과 활성화 측면에서는 다소 한계가 있을 수 있다고 상의는 덧붙였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신설법인은 경기 동행지표의 성격을 가지고 있어 최근 증가세는 경기 회복에 대한 일면을 보여주고 있다"며 "어렵게 마련된 창업 열기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부양책과 함께 지역 특성에 맞는 창업 지원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