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태경, 야당의원 첫 대선 출마…"민심요구는 시대교체"

송고시간2021-06-15 09:30

beta

국민의힘 하태경(53·부산 해운대갑) 의원이 15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3선의 하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생중계한 기자회견에서 "도도한 변화의 흐름에 담긴 민심의 요구는 시대교체다"라며 대선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하태경, 대선 출마 선언
국민의힘 하태경, 대선 출마 선언

[유튜브 하태경TV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하태경(53·부산 해운대갑) 의원이 15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국민의힘 현역 의원 가운데 처음이다.

3선의 하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생중계한 기자회견에서 "도도한 변화의 흐름에 담긴 민심의 요구는 시대교체다"라며 대선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국민의 바람은 명확하다"며 "'낡은 20세기 정치를 하루빨리 끝내고, 21세기에 어울리는 정치를 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여권의 '조국 사태' '추-윤(추미애-윤석열) 갈등'을 거론하며 "합리와 원칙이 있어야 할 곳을 진영논리와 내로남불로 채우는 사회는 불행한 사회"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과학과 지성이 몰상식과 괴담을 이기는 대한민국, 제가 대통령이 되어 만들고 싶은 나라"라고 포부를 밝혔다.

하 의원은 "헌법정신을 실천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청와대와 내각, 입법부 간에 견제와 균형을 지키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현 정권을 겨냥해 "청와대에 온갖 권력을 집중시키고 민정비서관이 죽창가를 부르며 외교 문제에 개입하는 코미디 정치가 되풀이된다면 우리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고 비판했다.

검찰총장 국민 직선제를 도입하고 법무부를 폐지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경제와 일자리를 망쳐놓고 온갖 수당과 지원금으로 면피하는 대통령이 더는 나와서는 안 된다"면서 '돈 벌 궁리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투자로 산업구조를 고도화하고 개발도상국과 경제협력벨트를 구축해 한국의 경제 영토를 확장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지방균형발전 방안으로 현행 17개 시·도체제를 폐지하고 광역단위로 메가시티를 육성하는 행정구역 개편을 단행하겠다고 공약했다.

이날 출마 회견은 코로나19 방역상황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하 의원 개인 페이스북과 유튜브 채널 '하태경TV'를 통해 생중계됐다.

minary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q83kXqP__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