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대변인 "윤석열과 이준석의 시간표 상충안할 것"

송고시간2021-06-15 08:56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1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이 예정대로 8월에 시작된다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버스 정시출발론'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의 시간표와 이 대표의 시간표가 상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제시한 8월 안에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부가 결정되느냐'는 사회자 질문을 받고 "윤 전 총장도 그런 캘린더를 염두에 두고서 국민의 여론을 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이준석 현상'에 대해서는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중심 정치 세력의 위선, 무능에 대한 국민의 염증이 반영된 것"이라며 "윤석열 현상과 이준석 현상이 다르지 않다. 윤석열과 이준석을 대척점에 놓을 필요가 없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수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박수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1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이 예정대로 8월에 시작된다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버스 정시출발론'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의 시간표와 이 대표의 시간표가 상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제시한 8월 안에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부가 결정되느냐'는 사회자 질문을 받고 "윤 전 총장도 그런 캘린더를 염두에 두고서 국민의 여론을 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이 대변인은 "정권교체를 위해 어떻게 해야 할지 생각하면서 국민 여론이 가리키는 방향대로 가야 한다고 본다"며 "구체적으로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방법이 있을 수 있고, 그런 요구가 많다"고 했다.

그는 다만 "그냥 (국민의힘에) 들어가는 것은 윤석열식이 아니다, 페이스대로 가야 한다는 말씀도 많이 듣고 있다"며 "윤 전 총장은 자유민주주의, 상식, 공정의 가치를 가진 사람들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생각한다. 늦지 않은 시간에 선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국민이 불러서 나온 것'이라는 최근 윤 전 총장의 메시지에 대해서는 "윤 전 총장은 '국민 소환'이라고 한다"며 "스스로 정치를 하고 싶어서 나온 게 아니라 국민의 부름, 기대, 여망에 응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있다고 한다"고 윤 전 총장의 말을 전했다.

'이준석 현상'에 대해서는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중심 정치 세력의 위선, 무능에 대한 국민의 염증이 반영된 것"이라며 "윤석열 현상과 이준석 현상이 다르지 않다. 윤석열과 이준석을 대척점에 놓을 필요가 없다"고 했다.

한편 이 대변인은 최근 윤 전 총장의 연희동 골목상권 방문에 동행했던 시사평론가 장예찬 씨가 '버스가 먼저 출발해도 택시 타고 목적지로 직행할 수 있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장씨의 개인 의견이라고 일축했다.

이 대변인은 "분명히 말씀드리는데, 장씨는 윤 총장의 지지자일 뿐"이라고 선을 긋고 "택시로 직행한다는 말은 굉장히 부적절하다. 언론에서도 택시론을 언급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HeOVRc2Np0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