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토, 정상회의 공동성명에 '중국은 구조적 도전' 명시 예정"

송고시간2021-06-14 22:19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회원국 정상들이 1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나토 본부에서 나토 정상회의에 앞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회원국 정상들이 1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나토 본부에서 나토 정상회의에 앞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미국과 유럽의 집단안보 체제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가 14일(현지시간) 정상회의 공동성명에서 공식적으로 중국을 "구조적 도전"(systemic challenge)이라고 부를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성명 사본을 인용해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나토 30개국 정상들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가 끝난 뒤 공개될 공동 성명에서 중국의 야심과 강력히 자기주장을 하는 행동은 "규칙에 기반을 둔 국제 질서에 구조적 도전을 야기한다"고 밝힐 예정이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중국 문제는 주요 현안 중 하나다.

나토 회원국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서 중국과 이 나라의 빠른 군사적 부상에 맞서는 것을 포함해 전 세계의 평화와 민주주의를 옹호하려는 미국의 노력을 동맹이 지지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날 정상회의에 앞서 중국과 신냉전을 벌이지는 않을 것이고, 중국은 적이 아니라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동맹으로서, 중국의 부상이 우리의 안보에 야기하는 도전들에 함께 대처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나토는 중국과 러시아 문제에 대처해야 하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 에어포스원(미 대통령 전용기)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나토 정상회의 공동성명에 중국의 위협에 맞서는 내용이 강조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