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릉고, 황금사자기 고교야구대회 우승…최지민 MVP

송고시간2021-06-14 22:01

beta

강릉고가 대구고를 꺾고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정상에 올랐다.

강릉고는 1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대구고에 13-4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최지민은 이번 대회 5경기 3승을 거두며 최우수선수(MVP)와 우수 투수 2관왕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릉고 2020년 황금사자기 결승전 경기 모습
강릉고 2020년 황금사자기 결승전 경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강릉고가 대구고를 꺾고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정상에 올랐다.

강릉고는 1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대구고에 13-4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강릉고는 지난해 황금사자기에서도 결승에 올랐지만, 김해고에 밀려 준우승으로 아쉬움을 삼켰다. 2019년에는 청룡기와 봉황대기에서도 준우승에 그쳤다.

강릉고가 전국 규모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지난해 대통령배를 이어 올해 황금사자기가 1975년 창단 후 두 번째다.

지난해 '특급 좌완' 김진욱(현 롯데 자이언츠)을 배출했던 강릉고는 올해 최지민이라는 새 에이스를 내세워 최강 고교 야구부로 다시 거듭났다.

최지민은 이번 대회 5경기 3승을 거두며 최우수선수(MVP)와 우수 투수 2관왕에 올랐다.

최재호 감독이 이끄는 강릉고는 타격 능력은 물론 '삼중살'을 잡아내는 탄탄한 수비 실력을 자랑하며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

강릉고와 대구고는 1회 1점씩 주고받았고, 4회초까지 균형을 이어나갔다.

1회초 무사 1, 3루에서 교체 등판한 강릉고 조경민과 대구고 선발 이로운이 1-1 팽팽한 기 싸움을 벌였다.

강릉고는 4회초 2사 1, 3루에서 마운드에 최지민을 올렸다. 유격수 땅볼로 위기를 막은 최지민은 8회초까지 4⅓이닝을 1실점으로 틀어막으며 승리를 이끌었다.

강릉고는 4회말 5득점을 폭발했다. 볼넷으로 출루해 도루로 2루를 밟은 김세민이 정승우의 좌월 2루타에 2-1 역전 득점을 했다.

이후 차동영의 1타점 3루타, 허인재의 2타점 3루타와 상대 수비 실수가 이어지며 강릉고는 6-1로 앞섰다.

강릉고는 5회말에도 김륜휘와 허인재의 적시타, 상대 실책으로 3점을 더 달아났다.

대구고는 6회초 최지민을 상대로 1점 뽑아냈다.

그러나 강릉고는 6회말 2점, 7회말 2점을 추가하며 13-2를 만들었다.

최지민은 8회초 무사 1, 2루에 몰렸지만 3루수-2루수-1루수가 삼중살을 합작해 이닝을 끝냈다.

대구고는 9회초 2점 추격하는 투지를 보였지만 강릉고의 승리를 막지 못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