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요술공주 샐리' 주제곡 남긴 일본인 작곡가 별세

송고시간2021-06-14 20:46

beta

한국에서도 소개된 애니메이션 '요술공주 샐리' 주제곡을 만든 일본인 작곡가 고바야시 아세이(小林亞星) 씨가 지난달 30일 심부전으로 도쿄 병원에서 88세를 일기로 숨졌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CM곡을 비롯해 가요곡, 애니메이션곡, TV 프로그램 테마곡, 영화음악 등 전 생애에 걸쳐 총 6천 곡 이상을 남겨 일본을 대표하는 작곡가 반열에 올랐다.

1970년대 옛 동양방송에서 '별나라 요술공주'(魔法使いサリー)로 처음 전파를 타고 KBS2 TV 등에서 재방영될 정도로 한국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끌었던 애니메이션 '요술공주 샐리' 주제곡이 고인의 유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한국에서도 소개된 애니메이션 '요술공주 샐리' 주제곡을 만든 일본인 작곡가 고바야시 아세이(小林亞星) 씨가 지난달 30일 심부전으로 도쿄 병원에서 88세를 일기로 숨졌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도쿄 출신인 고인은 게이오(慶應)대학 재학 시절 재즈 밴드에서 활동하다가 졸업 후 본격적으로 작곡가의 길을 걸었다.

CM곡을 비롯해 가요곡, 애니메이션곡, TV 프로그램 테마곡, 영화음악 등 전 생애에 걸쳐 총 6천 곡 이상을 남겨 일본을 대표하는 작곡가 반열에 올랐다.

1970년대 옛 동양방송에서 '별나라 요술공주'(魔法使いサリー)로 처음 전파를 타고 KBS2 TV 등에서 재방영될 정도로 한국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끌었던 애니메이션 '요술공주 샐리' 주제곡이 고인의 유작이다.

배우로도 활약해 일본 공영 NHK 방송의 연속 TV 소설인 '사쿠라'(벚꽃) 등에도 출연했다.

일본작사작곡가협회(J-scat) 이사를 지낸 고인은 뚱뚱한 몸집으로 일본비만자연맹 초대 회장을 맡기도 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달 30일 88세를 일기로 사망한 일본의 유명 작곡가 고바야시 아세이(小林亞星) 씨. 사진은 30대 시절의 고인 모습.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달 30일 88세를 일기로 사망한 일본의 유명 작곡가 고바야시 아세이(小林亞星) 씨. 사진은 30대 시절의 고인 모습.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