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광양시청 또 압수수색…정현복 시장 투기·채용 의혹 등

송고시간2021-06-14 20:16

beta

경찰이 광양시장의 부동산 투기,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광양시청을 또다시 압수수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전남경찰청과 광양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1일 광양시청 총무과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

경찰은 정현복 광양시장의 부동산 이해 충돌,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세부 사향을 확인하고자 인사 부서 등을 추가로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현복 광양시장
정현복 광양시장

[광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광양=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경찰이 광양시장의 부동산 투기,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광양시청을 또다시 압수수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전남경찰청과 광양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1일 광양시청 총무과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

경찰은 정현복 광양시장의 부동산 이해 충돌,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세부 사향을 확인하고자 인사 부서 등을 추가로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앞서 지난 4월 13일에도 시장실과 도로과, 시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사실상 정 시장 소환 조사만을 남겨둔 상황이나 정 시장이 최근 한 달 넘게 병가를 내고 병원에서 혈액 질환 치료를 받고 있어 조사가 늦어질 전망이다.

경찰은 정 시장과 부인, 아들이 소유한 땅에 도로가 개설됐고 정 시장이 측근 자녀 등을 부당하게 채용했다는 고발장을 받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