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배노조 내일 여의도서 상경투쟁…경찰, 자제 촉구

송고시간2021-06-14 17:06

beta

택배노조가 이틀간 서울 여의도 일대에서 대규모 상경투쟁을 벌일 예정인 가운데 경찰이 14일 자제를 촉구하며 엄정 대응 원칙을 밝혔다.

택배노조는 구체적인 일정을 아직 밝히지 않았으나 사회적 합의기구 회의가 열리는 15일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전 조합원이 상경하는 대규모 투쟁을 1박 2일로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경찰청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을 감안해 상경투쟁을 자제하고 집회를 개최할 경우엔 방역당국의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촉구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신고 집회 강행 시 해산절차 진행"

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택배노조가 이틀간 서울 여의도 일대에서 대규모 상경투쟁을 벌일 예정인 가운데 경찰이 14일 자제를 촉구하며 엄정 대응 원칙을 밝혔다.

택배노조는 구체적인 일정을 아직 밝히지 않았으나 사회적 합의기구 회의가 열리는 15일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전 조합원이 상경하는 대규모 투쟁을 1박 2일로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경찰청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을 감안해 상경투쟁을 자제하고 집회를 개최할 경우엔 방역당국의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방역당국과 합동으로 집결 현장에서 적극 현장 조치를 하겠다"면서 "다수 인원이 밀집해 미신고 집회를 강행하는 등 방역수칙을 위반하면 관련 법령에 따라 해산절차를 진행하고 사법·행정처리 등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했다.

택배노조는 이달 8일 택배 기사 과로사 문제를 둘러싼 정부와 택배 노사 간 사회적 합의가 불발되자 9일부터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