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운전 중 시비로 '탕탕'…미국서 18시간에 한명꼴로 사망·상해

송고시간2021-06-14 15:41

beta

미국에서 운전 중 시비로 불거진 폭행 사건이 속출하면서 올해 들어 18시간 만에 한명 꼴로 사망자나 부상자가 나온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12일(현지시간) 미 정치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총기 범죄 감시 단체인 '총기 안전 마을'은 2018년부터 총기가 포함된 운전 중 폭행 사건이 증가세에 있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분석에 따르면 2016∼2019년 운전 중 폭행 가운데 3분의 1은 사망 또는 상해로 치달았으며, 특히 2020∼20201년에는 이 비중이 2분의 1로 치솟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총기범죄 감시단체 분석…"코로나19 사태에 총기 판매 증가세 겹쳐"

지난달 캘리포니아주 도로 총격으로 유치원 가던 6살 소년 사망
지난달 캘리포니아주 도로 총격으로 유치원 가던 6살 소년 사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에서 운전 중 시비로 불거진 폭행 사건이 속출하면서 올해 들어 18시간 만에 한명 꼴로 사망자나 부상자가 나온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12일(현지시간) 미 정치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총기 범죄 감시 단체인 '총기 안전 마을'은 2018년부터 총기가 포함된 운전 중 폭행 사건이 증가세에 있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분석에 따르면 2016∼2019년 운전 중 폭행 가운데 3분의 1은 사망 또는 상해로 치달았으며, 특히 2020∼20201년에는 이 비중이 2분의 1로 치솟았다.

특히 최근 1년 사이에는 월평균 사망이 42건에 달할 정도로 악화했다.

이는 이전 4년 간 월평균 사망이 22건이던 것보다 급증한 것이다.

이 단체 관계자는 "2021년에는 이 추세가 역대 최고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급증 원인을 단정할 수는 없지만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이 스트레스 요인을 촉발했으며, 총기 판매가 역대 최대 수준인 상황"이라고 짚었다.

실제로 지난달에는 한 남성이 캘리포니아주 고속도로에서 차선 끼어들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앞에 가던 승용차에 총을 쏴 유치원에 가던 6살 소년이 숨지는 일도 있었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