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고위험 높은 해체공사장 140곳 추려 합동 안전점검

송고시간2021-06-14 14:21

beta

정부가 광주 건물 붕괴사고를 계기로 유사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전국 3만여개 해체공사 현장 중 위험도가 높은 140여곳에 대해 2주간 집중 안전점검을 벌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 광주 동구 건축물 붕괴사고와 관련해 연 제3차 중앙 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리정보시스템(GIS) 정보를 활용해 사고 위험도가 높은 현장을 분석, 일차적으로 140여개 현장을 선정해 안전 점검을 추진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가 광주 건물 붕괴사고를 계기로 유사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전국 3만여개 해체공사 현장 중 위험도가 높은 140여곳에 대해 2주간 집중 안전점검을 벌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 광주 동구 건축물 붕괴사고와 관련해 연 제3차 중앙 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붕괴 현장 주변 정리하는 굴삭기
붕괴 현장 주변 정리하는 굴삭기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4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공사 관계자가 굴삭기로 잔해 제거 작업하고 있다. iso64@yna.co.kr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전국 3만여곳에 달하는 해체공사 현장의 안전점검 이행력을 높이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국토부는 지리정보시스템(GIS) 정보를 활용해 사고 위험도가 높은 현장을 분석, 일차적으로 140여개 현장을 선정해 안전 점검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건축물대장과 해체계획서상 GIS 정보를 통해 건축물의 높이, 도로와의 이격거리, 버스정류장 인접 여부 등 정보를 분석해 위험도가 높은 현장을 추출했다.

안전 점검은 국토부와 지방국토관리청, 국토안전관리원, 지자체 등 관계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해 이날부터 30일까지 2주에 걸쳐 진행할 계획이다.

인허가 당시 제출한 해체계획서대로 시공됐는지 여부를 비롯해 감리자의 업무 수행 적정성과 현장 인접 건축물·도보 안전조치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16일에는 국토부 1차관이 주재하고 전국 시·도 안전 실장이 참석하는 회의를 열어 해체공사 현장에 대한 안전점검을 철저히 수행하도록 요청하고, 해체공사 현장의 안전 강화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노형욱 장관은 현재 지자체 중심으로 진행 중인 유가족 보상 등에 대해서도 행정안전부 등 관련 부처가 적극 협력해 최대한 지원해 나가라고 당부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