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20대 육군 병사, 화이자 접종 엿새 뒤 사망…"인과성 조사"

'접종 후 사망' 군내 두번째 사례…연관성은 확인 안 돼

화이자 백신
화이자 백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20대 육군 병사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엿새 뒤 사망해 보건당국이 인과성을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전날 오전 서울에 있는 육군 모 부대 소속 장병 A씨가 생활관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응급조치 후 인접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으나 숨졌다.

A씨는 지난 7일 화이자 백신으로 1차 접종을 받았다. 다만 백신과의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군 관계자는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며 "백신접종과 인과성 관련해서는 질병관리청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군과 보건당국은 이날 중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군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발생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에는 40대 장병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을 모두 완료한 뒤 7일 뒤 뇌사 판정을 받았고, 이어 3일 뒤 사망했다.

해당 장병은 유족이 원하지 않아 부검이 진행되지 않았으며, 이에 따라 백신과의 연관성도 확인되지 않았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nXnqGy1eYs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