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구가 극단적 선택한대요"…경찰, 40분만에 찾아 구조

송고시간2021-06-14 11:16

beta

13일 오후 5시 36분께 서울 서부경찰서 112 치안 종합상황실에 절박한 신고 전화가 걸려왔다.

종합상황실에는 하루에도 여러 차례 극단적 선택과 관련한 신고 전화가 접수되지만, 이날 오전 1시 46분께 이어 2차례 같은 신고가 접수됐다는 점에 경찰은 발 빠르게 움직였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그간 경험을 토대로 A 양이 갈만한 장소 위주로 수색을 빠르게 해 구조할 수 있었다"며 "생명에 지장이 없어서 다행"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12 신고 (CG)
112 신고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친구를 좀 찾아주세요!"

13일 오후 5시 36분께 서울 서부경찰서 112 치안 종합상황실에 절박한 신고 전화가 걸려왔다. '친구 A가 극단적 선택을 할 것 같다'는 B(19)양의 전화였다.

종합상황실에는 하루에도 여러 차례 극단적 선택과 관련한 신고 전화가 접수되지만, 이날 오전 1시 46분께 이어 2차례 같은 신고가 접수됐다는 점에 경찰은 발 빠르게 움직였다.

첫 번째 신고 때는 다행히 A양과 연락이 닿았다. 하지만 두 번째 신고 접수를 받은 경찰은 상황이 심상치 않다고 판단하고, A양의 휴대전화 위치정보를 토대로 소재파악에 나섰다.

문제는 A양이 친구에게 자신이 있다고 말한 장소와 휴대전화 위치정보가 달랐다는 것이다. 이에 경찰은 A양이 거짓말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휴대전화 위치정보를 토대로 서울 응암동 일대 반경 500m를 샅샅이 뒤졌다.

의심가는 장소 위주로 A양을 수색한 끝에 신고가 접수된 지 39분 만인 오후 6시 15분께 응암동의 한 모텔에서 A양을 발견했다.

실제로 A양은 모텔방 안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채 의식을 잃은 상태였으나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14일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그간 경험을 토대로 A 양이 갈만한 장소 위주로 수색을 빠르게 해 구조할 수 있었다"며 "생명에 지장이 없어서 다행"이라고 밝혔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