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코로나19 어제 399명 신규확진…3월말 이후 77일만에 400명 아래

송고시간2021-06-14 09:31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14일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99명 늘어 누적 14만8천273명이라고 밝혔다.

400명에서 1명 빠진 300명대지만 앞 자릿수가 '3'으로 내려온 것은 '4차 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올해 3월 29일(382명) 이후 약 두 달 반, 정확히는 77일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역발생 360명-해외유입 39명…휴일영향으로 확진자 발생 '주춤'

코로나19 검사
코로나19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14일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99명 늘어 누적 14만8천27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52명)보다 53명 줄면서 3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400명에서 1명 빠진 300명대지만 앞 자릿수가 '3'으로 내려온 것은 '4차 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올해 3월 29일(382명) 이후 약 두 달 반, 정확히는 77일 만이다.

하루 확진자 수는 줄었지만, 확산세가 확실하게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다. 보통 주말·휴일에는 검사 건수가 대폭 줄면서 환자 수도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 2주간 월요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된 확진자는 5월 31일 430명, 6월 7일 485명으로 주중 평일과 비교하면 적은 편이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360명, 해외유입이 39명이다.

최근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보면 전국적으로 다양한 일상 공간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하루 확진자 수가 400∼7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454명→602명→610명→556명→565명→452명→399명이다. 이 기간 400명대·500명대·600명대가 각 2번이고 300명대가 1번이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