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뭄 장기화에 '세계 7대 자연경관' 이과수 폭포 몸살

송고시간2021-06-14 03:22

폭포 수량 연평균치의 5분의 1…자연경관 해치고 전력생산도 차질

가뭄으로 물줄기가 줄어든 이과수 폭포
가뭄으로 물줄기가 줄어든 이과수 폭포

가뭄이 장기화하면서 '세계 7대 자연경관'의 하나로 꼽히는 이과수 폭포의 물줄기가 말라가고 있다. [브라질 파라나주 전력공사]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가뭄이 장기화하면서 '세계 7대 자연경관'의 하나로 꼽히는 이과수 폭포의 물줄기가 말라가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비가 거의 오지 않는 건기가 이어지면서 남부 파라나주를 흐르는 이과수강의 수위가 급격하게 줄었으며, 이에 따라 이과수 폭포에서 떨어지는 수량이 올해 최저 수준까지 감소했다.

파라나주 전력 공사 자료를 기준으로 지난 9∼10일 이과수 폭포의 수량은 1초당 30만8천ℓ를 기록했다.

연평균치인 1초당 150만ℓ와 비교하면 5분의 1 수준으로, 지난 3월부터 건기가 시작된 이후 단 한 차례도 150만ℓ에 도달하지 않았다.

파라나강의 수량이 감소하면서 이과수 폭포의 자연경관을 해칠 뿐 아니라, 이 강에 의지하는 인근 6개 수력발전소의 전력 생산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공사는 전했다.

이과수 폭포의 평소 모습 [이과수 국립공원]
이과수 폭포의 평소 모습 [이과수 국립공원]

나이아가라 폭포, 빅토리아 폭포와 함께 세계 3대 폭포로 꼽히는 이과수 폭포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국경에 걸쳐 있으며, 1986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됐다.

이과수 폭포는 나이아가라·빅토리아 폭포를 합한 것보다 규모가 크다. 270여 개의 크고 작은 물줄기가 거대한 폭포군을 형성하며 장관을 이룬다.

이과수 폭포 일대는 국립공원으로 지정돼 있으며, 코로나19 때문에 지난해 4월 폐쇄됐다가 4개월 만에 다시 개장했다.

길어지는 가뭄은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화재가 늘어나는 원인으로도 작용하고 있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아마존 열대우림 가운데 브라질에 속한 '아마조니아 레가우'에서 관측된 화재는 2천679건으로 관측됐다.

지난해 5월(1천798건)보다 49% 늘었고, 5월 기준으로 2007년(2천718건) 이후 14년 만에 가장 많았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