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핵실험장 있는 함북 길주서 규모 2.5 지진…기상청 "자연지진"(종합)

송고시간2021-06-14 07:35

beta

북한의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약 두 달 만에 지진이 발생했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57분께 길주군 북북서쪽 41km 지역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핵실험 등으로 발생하는 인공 지진이 아닌) 자연 지진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진 발생 지점
지진 발생 지점

[기상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의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약 두 달 만에 지진이 발생했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57분께 길주군 북북서쪽 41km 지역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41.29도, 동경 129.13도이고 지진 발생 깊이는 15km로 파악됐다.

기상청은 "(핵실험 등으로 발생하는 인공 지진이 아닌) 자연 지진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길주군에서는 앞서 지난 4월 19일에도 규모 2.7의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당시에도 자연 지진으로 분석됐다.

길주군 일대에서 자연 지진이 잇달아 발생하는 것은 과거 북한의 여러 차례 핵실험으로 지질이 영향을 받은 데 따른 것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XROLP91yOA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