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과 회담 앞둔 푸틴 "미국에 사이버 범죄자 인도할 수도"

송고시간2021-06-14 00:40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사이버 범죄자를 미국에 인도할 수 있다"고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로시야1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같은 조치를 한다면 사이버 범죄자를 미국에 인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과의 회담에서) 우리가 범죄자 인도에 동의한다면 러시아는 당연히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 경우 미국도 상응하는 범죄자를 러시아에 인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6일 제네바서 첫 정상회담 하는 바이든(좌) 미국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
16일 제네바서 첫 정상회담 하는 바이든(좌) 미국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사이버 범죄자를 미국에 인도할 수 있다"고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로시야1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같은 조치를 한다면 사이버 범죄자를 미국에 인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사이버 보안 문제는 현재 가장 중요한 사안 중 하나"라며 "모든 시스템이 중단돼 정말 힘든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바이든과의 회담에서) 우리가 범죄자 인도에 동의한다면 러시아는 당연히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 경우 미국도 상응하는 범죄자를 러시아에 인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오는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그러나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은 양측이 각자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구금, 우크라이나 문제, 사이버 공격 등을 문제 삼아 대러 공세를 강화하면서 양측에 껄끄러운 분위기가 형성됐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