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위스 국민투표서 인권침해 논란 테러방지법 57%가 찬성

송고시간2021-06-14 00:12

beta

인권 침해 논란이 일었던 스위스의 테러 방지법이 13일(현지시간) 진행된 국민 투표에서 과반 지지를 얻었다.

현지 매체 스위스인포에 따르면 국민 투표 결과, 57%가 이 법에 찬성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위스 국민투표 개표
스위스 국민투표 개표

[자료 사진=스위스 연방정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인권 침해 논란이 일었던 스위스의 테러 방지법이 13일(현지시간) 진행된 국민 투표에서 과반 지지를 얻었다.

현지 매체 스위스인포에 따르면 국민 투표 결과, 57%가 이 법에 찬성했다.

2015년 인접국 프랑스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 이후 제정된 이 법은 경찰이 폭력 행위를 고려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12세 이상의 모든 사람에 대해 더 강력한 감시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그들의 움직임을 제한하며 심문도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법원의 명령으로 15세 이상 잠재적 범죄자를 최대 9개월 동안 가택 연금을 할 수 있게 했다.

그러나 유엔과 인권 단체들은 이 법이 무고한 사람들의 권리를 짓밟을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왔다.

이와 함께 연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제한 조처를 할 수 있도록 한 법률 역시 유권자 59%의 지지를 얻었다.

다만 합성 살충제의 사용 금지를 목표로 했던 안건은 62%의 반대로 부결됐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