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7 공동성명, 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 제공 약속

송고시간2021-06-13 22:45

beta

주요 7개국(G7)은 13일(현지시간) 내년에 걸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을 제공하고 민간 영역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G7 정상들은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영국 콘월의 카비스 베이에서 열린 정상회의 뒤 발표한 공동성명(코뮈니케)에서 내년에 걸쳐 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정상들이 2023년까지 세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억 회분을 기부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지난 10일 밝힌 바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11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G7 정상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1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G7 정상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주요 7개국(G7)은 13일(현지시간) 내년에 걸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을 제공하고 민간 영역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G7 정상들은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영국 콘월의 카비스 베이에서 열린 정상회의 뒤 발표한 공동성명(코뮈니케)에서 내년에 걸쳐 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또 향후 몇 개월에 걸쳐 이 같은 기여를 증가시키기 위해 민간 영역, 주요 20개국(G20), 다른 국가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계속해서 코로나19 백신 생산량의 큰 부분을 수출하고, 자발적 라이선싱, 국제적인 비영리적 생산을 촉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세계보건기구(WHO) 주도의 'ACT-A'(치료제 및 백신 개발 속도를 높이고 공평한 배분을 보장하기 위한 이니셔티브)에 대한 지지를 거듭 밝히고 그 활동을 2022년까지 연장하는 데 대한 논의를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G7 정상회의에서 가장 큰 의제는 코로나19 사태로, 첫 세션 주제도 '코로나19 이후 더 나은 재건'(Building Back Better from COVID19)이었다.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정상들이 2023년까지 세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억 회분을 기부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지난 10일 밝힌 바 있다.

영국은 9월까지 백신 여유분 500만회분을 빈국 등에 보내는 등 내년까지 최소 1억 회분을 기부할 계획이다. 이 중 80%는 WHO의 코로나19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를 통해 전달될 예정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지난 10일 코로나19 종식을 앞당기기 위해 저소득국을 중심으로 세계에 화이자 백신 5억회 접종분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같은 날 미국의 결정을 환영하면서 연말까지 최소 3천만회분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독일도 프랑스와 같은 분량을 계획하고 있다. 캐나다도 1억회분을 나눌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kj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8OdTTyzgn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