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후 6시까지 서울 115명 확진…1주 전보다 37명↓

송고시간2021-06-13 18:46

beta

일요일인 13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15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전했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12일) 164명보다 49명 적고, 지난주 같은 요일(6일) 152명보다 37명 적다.

최근 2개월여간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대체로 주중 평일에는 200명 이상이다가 검사 건수 감소의 영향을 받는 주말·공휴일·주초에는 200명 미만으로 주춤해 전체로는 하루 평균 200명 안팎에서 오르내리는 양상을 유지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규확진 565명, 이틀 연속 500명대 유지
신규확진 565명, 이틀 연속 500명대 유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2일 오전 서울 강동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6.12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일요일인 13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15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전했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12일) 164명보다 49명 적고, 지난주 같은 요일(6일) 152명보다 37명 적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12일 176명, 6일 159명이었다.

최근 2개월여간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대체로 주중 평일에는 200명 이상이다가 검사 건수 감소의 영향을 받는 주말·공휴일·주초에는 200명 미만으로 주춤해 전체로는 하루 평균 200명 안팎에서 오르내리는 양상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보름간(5월 28일∼6월 11일) 서울의 일평균 확진자 수는 191명, 일평균 검사 인원은 3만594명이었다. 평균 확진율은 0.6% 수준이었다. 이 기간 하루 검사 인원은 평일에는 3만3천∼3만8천명, 토요일에는 2만2천∼2만5천명, 일요일에는 1만5천∼1만7천명 범위 내에서 오르내렸다.

13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집계치는 4만6천593명이었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 날인 14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limhwasop@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