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인도변이 집단감염' 확진 공무원, 거짓말하면서 18명 추가 감염

송고시간2021-06-13 16:16

beta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 집단감염 사례와 관련해 확진된 공무원이 방역 당국에 동선을 숨겨 추가 감염을 불러온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지난달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공무원 A씨가 동선을 숨기는 등 허위 진술을 한 것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가 만난 지인의 가족과 이들의 직장 동료 등을 통한 'n차 감염'이 발생해 관련 확진자 18명이 추가로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천시장 "2주간 방역 사각지대 발생…철저히 조치해야"

코로나19 n차 감염 (PG)
코로나19 n차 감염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 집단감염 사례와 관련해 확진된 공무원이 방역 당국에 동선을 숨겨 추가 감염을 불러온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지난달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공무원 A씨가 동선을 숨기는 등 허위 진술을 한 것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확진일 2일 전인 지난달 23일 지인을 만났으나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해당 동선을 숨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A씨가 만난 지인의 가족과 이들의 직장 동료 등을 통한 'n차 감염'이 발생해 관련 확진자 18명이 추가로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A씨는 자녀가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인 상황에서 해당 지인을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여러 명 확인된 남동구 가족·학교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다.

해당 감염 사례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A씨와 관련한 18명을 포함해 이날 현재 모두 58명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A씨는 인도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된 집단감염으로 확진돼 사안이 매우 중대했다"며 "공적 영역에 일하는 사람이 허위 진술을 했다는 점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이어 "A씨의 허위 진술로 2주에 달하는 기간 동안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했다"며 "(관할 구청인) 남동구에서 필요한 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했다.

h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E2gjYPkx4U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