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한·영 정상회담…"공평한 백신 보급에 협력 확대"

송고시간2021-06-13 17:37

기념촬영하는 한-영국 정상
기념촬영하는 한-영국 정상

(콘월[영국]=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의 양자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6.13 cityboy@yna.co.kr

(콘월[영국]·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3일 오전(현지시간) 정상회담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백신의 공평한 보급에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과 존슨 총리는 영국 콘월에서 개최 중인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이날 정상회담을 했다. 존슨 총리는 이번 G7 정상회의에 문 대통령을 초청했다.

두 정상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백신의 공평한 보급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코로나19를 비롯해 대규모 감염병 발생 시 백신의 신속한 개발 및 공평한 보급을 위해 연구개발 분야 등에서 한·영 양국의 협력 확대를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이 높은 백신 접종률 등을 바탕으로 코로나19에 성공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한국 역시 신속한 백신 접종을 통해 11월 집단면역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대화하는 한-영국 정상
대화하는 한-영국 정상

(콘월[영국]=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양자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1.6.13 cityboy@yna.co.kr

또 두 정상은 지난 1월 1일부터 한·영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된 것을 평가하고, 이를 기반으로 교역·투자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협력 관계를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영국은 올해 G7국 의장국이자 기후변화 대응을 논의하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개최국이기도 하다.

kbeomh@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