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이웃사촌' 안철수와 상계동 카페서 만났다

송고시간2021-06-13 15:05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당선 다음 날인 12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와 안 대표는 전날 오후 노원구 상계동에서 만나 1시간가량 대화했다.

이 대표가 전화를 걸어 지역 명소인 '마들 카페'에서 만나자고 했고, 안 대표의 제안으로 수락산 근처 다른 카페에서 만났다고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선 다음날 배석자 없이 1시간 가량 대화…합당 의견 교환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당선 다음 날인 12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와 안 대표는 전날 오후 노원구 상계동에서 만나 1시간가량 대화했다.

이 대표와 안 대표는 1㎞ 정도 거리를 두고 사는 상계동 주민이다. 이 대표가 전화를 걸어 지역 명소인 '마들 카페'에서 만나자고 했고, 안 대표의 제안으로 수락산 근처 다른 카페에서 만났다고 한다.

둘은 배석자 없이 만나 두 당의 합당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대표는 국민의당이 전국 지역위원장 공모에 나서자 "솟값은 후하게 쳐 드리겠지만, 갑자기 급조하고 있는 당협 조직이나 이런 것들은 한 푼도 쳐 드릴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그러나 안 대표가 지역위원장 임명 안건을 보류하자 지난 6일 "제가 조건으로 제시한 지역위원장 임명 문제에 있어서 전향적 검토를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대표가 되면 같은 상계동 주민으로서 허심탄회하게 합당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반응했다.

안 대표는 이날 SNS에서 이 대표 선출에 대해 "대한민국이 더 이상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국민적 변화의 요구"라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정치 변화는 시대정신이 됐다"고 적었다.

이준석과 안철수
이준석과 안철수

지난 2016년 4월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서울 노원병에 출마한 당시 새누리당 이준석 후보가 노원구 인덕대학교에서 열린 노원병 후보 TV간담회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마주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kEIVwbt3G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