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거건물 붕괴참사' 눈물의 발인…손편지·국화로 추모 이어져

송고시간2021-06-13 11:54

beta

어처구니없는 사고로 가족을 떠나보내는 유족들의 눈물은 마르지 않았다.

13일 광주 동구 조선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로 숨진 A(75) 씨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장례식 내내 황망함을 감추지 못했던 유족들은 운구차로 옮겨지는 관을 보자마자 또다시 커다란 울음을 터트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망자 9명중 7명 장례절차 마쳐, 합동분양소엔 4천500명 찾아

두손 모아 "좋은 곳으로 가시길"
두손 모아 "좋은 곳으로 가시길"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3일 오전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피해자 합동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지난 9일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철거 공사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져 정차 중이던 시내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9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2021.6.13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어처구니없는 사고로 가족을 떠나보내는 유족들의 눈물은 마르지 않았다.

13일 광주 동구 조선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로 숨진 A(75) 씨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장례식 내내 황망함을 감추지 못했던 유족들은 운구차로 옮겨지는 관을 보자마자 또다시 커다란 울음을 터트렸다.

유독 산을 좋아했던 고인은 사고가 난 그날도 무등산을 등산하기 위해 시내버스에 올랐다가 변을 당했다.

뜨거운 햇빛을 피해 느지막이 길을 나섰던 게 화근이었다.

'철거건물 붕괴참사' 눈물의 발인식
'철거건물 붕괴참사' 눈물의 발인식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3일 오전 광주 동구 조선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철거 건물 붕괴 참사로 숨진 피해자의 발인식이 열리고 있다. 지난 9일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철거 공사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져 정차 중이던 시내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9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2021.6.13 iny@yna.co.kr

유족들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영면에 든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A씨를 포함해 이번 참사로 숨진 사람은 모두 9명.

이날까지 피해자 7명의 유족은 장례 절차를 마치고 힘겹게 고인을 떠나보냈다.

고등학생 피해자인 B(18) 군 등 나머지 피해자 2명은 오는 14일 발인한다.

피해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시민들의 발걸음도 참사 닷새째인 이날까지 계속됐다.

참사 이튿날부터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차려진 피해자 합동분향소엔 이날 오전까지 4천500여명이 찾아왔다.

피해자의 영정사진을 보며 발을 동동거리던 친구들도, 일면식도 없지만 뜨거운 눈물을 흘리던 시민들도 피해자들의 안식을 기원했다.

철거건물 붕괴참사 추모하는 시민들
철거건물 붕괴참사 추모하는 시민들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3일 오전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피해자 합동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지난 9일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철거 공사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져 정차 중이던 시내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9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2021.6.13 iny@yna.co.kr

이날 자녀 2명과 함께 분향소를 찾은 일가족도 엄숙한 표정으로 헌화와 분향을 하며 허망한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두 손을 가슴 앞으로 모으고 기도하듯 묵념하는 이들의 눈에선 굵은 눈물이 떨어져 내렸다.

김인숙(41) 씨는 "너무 안타까워서 뭐라고 말해야 할지도 모르겠다"며 "좋은 곳에 가셔서 평안하시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사고가 발생한 재개발 현장에도 시민들의 추모하는 마음이 전해지기도 했다.

붕괴한 건물 잔해 옆엔 누군가가 국화 한 다발을 가져다 놓고 피해자를 추모했다.

'철거건물 붕괴참사' 손편지로 추모
'철거건물 붕괴참사' 손편지로 추모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3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4 재개발 구역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 건너편 도로에 사망자를 추모하는 꽃다발과 손편지가 놓여있다. 지난 9일 오후 4시 22분께 이곳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붕괴하며 잠시 정차 중이던 시내버스를 덮쳤다. 이 버스에 타고 있던 17명 가운데 9명은 숨지고 8명은 중상을 입었다. 2021.6.13 iny@yna.co.kr

그 맞은편엔 월남동에 거주하는 고1, 고3 아이들의 엄마라고 밝힌 한 시민의 손편지가 안개꽃과 함께 놓여 있기도 했다.

그는 손편지에서 "희생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건 우리의 몫입니다"라며 마음을 전했다.

앞서 9일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사업 부지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붕괴하며 그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에 매몰됐다.

이 버스에 타고 있던 17명 가운데 9명은 숨지고 8명은 중상을 입었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