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군은 외출만 해도 소문"…남성 중심 軍문화서 고립

송고시간2021-06-13 09:30

beta

공군 여성 부사관 사망 사건이 군 조직에 만연한 성차별과 성폭력 관행을 드러냈지만, 군 내 소수자인 여군들은 과거부터 조직 내 배제·고립을 두려워하며 여성성을 은폐하는 등 다양한 감정적 고통을 겪은 것으로 분석됐다.

13일 학계에 따르면 김지현 홍익대 교육학과 교수 등은 지난 2월 한국심리학회지에 실린 논문 '여군의 군 생활 경험과 적응 과정-포커스그룹 인터뷰를 중심으로'에서 군 조직 내 소수집단으로서 여군들이 겪는 어려움을 조사했다.

면접 대상자들은 남성 군인들과의 관계 속에서 소외를 느끼거나, 여군이라는 이유로 필요 이상의 소문이 도는 상황이 두려워 스스로 고립을 선택하기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군생활 연구논문…"여성성 은폐 등 다양한 감정적 고통 겪어"

[제작 최자윤, 이태호] 일러스트

[제작 최자윤, 이태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여자 티 나는 것을 입으면 안 된다'고 교육을 받아 지금도 남자 트레이닝복을 입고 화장품도 무향 무취로 사용합니다. 대부분 남자인데 병사들이 보면서 어떻게 생각할까 (스스로 생각합니다)." (군복무 여성 A씨)

공군 여성 부사관 사망 사건이 군 조직에 만연한 성차별과 성폭력 관행을 드러냈지만, 군 내 소수자인 여군들은 과거부터 조직 내 배제·고립을 두려워하며 여성성을 은폐하는 등 다양한 감정적 고통을 겪은 것으로 분석됐다.

13일 학계에 따르면 김지현 홍익대 교육학과 교수 등은 지난 2월 한국심리학회지에 실린 논문 '여군의 군 생활 경험과 적응 과정-포커스그룹 인터뷰를 중심으로'에서 군 조직 내 소수집단으로서 여군들이 겪는 어려움을 조사했다.

연구진은 2017년 당시 군에서 4년 이상 복무한 20∼50대 예비역 장교 5명·현역 장교 4명·현역 부사관 3명 등 여군 12명을 심층 면접했다. 평균 복무기간은 15년 5개월, 계급은 중사부터 소령까지다.

면접 내용 분석 결과 여군이 군 생활 중 겪는 고충은 ▲ 소수집단의 소외감 ▲ 신체적 다름에서 오는 어려움 ▲ 여성에게 고정된 성 역할에 대한 부당함 ▲ 임무 수행에서의 장벽 등으로 분류됐다.

면접 대상자들은 남성 군인들과의 관계 속에서 소외를 느끼거나, 여군이라는 이유로 필요 이상의 소문이 도는 상황이 두려워 스스로 고립을 선택하기도 했다.

인터뷰에 응한 B씨는 "남자들이 하는 얘기는 주로 어제 먹었던 술, 술집에 나왔던 여자, 그리고 일, 이렇게 세 가지였다"며 자신은 남군들의 대화에 낄 수 없었다고 말했다.

C씨는 "남군과 달리 여군은 밖에 나가면 나갔다는 소문이 나고, 들어오면 '몇 시에 들어왔다더라', '뭐 하고 왔다더라'를 모두가 알고 있다. 전출 가면 전에 있던 곳에서 어떤 사람인지 미리 정보를 파악해 소문이 쫙 퍼져 있다"고 했다.

그는 이 같은 과도한 관심이 싫어 영내 숙소에서 아예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남군과 업무 외 모임이 없어 정보 단절로 업무역량 차이가 발생한다거나, 남군 부하에게 계급을 무시당하고 사무실을 빼앗기는 등 부당함을 느꼈다는 진술도 있었다.

공군 부사관 빈소 찾은 조문객
공군 부사관 빈소 찾은 조문객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군은 남군들이 기존에 영위하던 문화와 일상생활을 더는 자유롭게 할 수 없도록 불편함을 주는 존재로 인식되기도 했다. D씨는 "평소 담배를 피우지 말라고 한 적도 없는데 내가 지나가면 급하게 끄면서 '에이, 이제 담배도 못 피우겠다'라고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여성은 전투력을 약화하는 존재'라는 성 역할 고정관념에 직면하며 갈등을 느끼다가 스스로 여성성을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감추려는 여군들도 있다.

A씨는 여군이 군인 이전에 '여성'으로 여겨지는 상황에서 자신이 성적 대상화될까봐 여성성을 감추려 노력한다고 했다.

그는 "전에는 '쟤 정말 남자 같다'는 말이 양성평등에는 맞지 않지만, 칭찬처럼 느끼곤 했다"며 "남군들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더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논문은 "면접 참여자들이 '군인'은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한다"며 "남군과 동등한 대우를 받기 위해 다수 기득권자인 남군들의 테스트를 견디며 군인으로 인정받기 위해 애쓰는 과정을 거치면서 '여군'이 아닌 군인이 돼간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