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흥식 대주교 "교황 장관직 제안에 망치로 머리 맞은 듯 멍해"

송고시간2021-06-12 20:28

beta

한국인 가톨릭 성직자로는 처음으로 교황청 장관직에 임명된 대전교구장 유흥식 대주교는 12일 교구 사제와 수도자, 신자들에게 서한을 보내 장관 임명이 있기까지 일을 소상하게 설명하고 앞으로 맡겨진 일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유 대주교는 이날 교구 홈페이지에 올린 '대전교구 하느님 백성에게 전하는 서한'에서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부족한 저를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하셨다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라셨으리라 생각한다"며 "저도 깜짝 놀랐다"고 돌아봤다.

유 대주교는 교황의 장관직 제안을 받은 뒤 상황을 "망치로 머리를 강하게 얻어맞은 것처럼 멍한 자세였다"고 떠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전교구 사제·신자들에게 서한…"분에 넘치는 사랑 받아" 감사 표해

유흥식 대주교 교황청 장관 임명 기자회견
유흥식 대주교 교황청 장관 임명 기자회견

(세종=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가 12일 오후 세종시 반곡동 천주교대전교구청에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과 관련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2021.6.12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한국인 가톨릭 성직자로는 처음으로 교황청 장관직에 임명된 대전교구장 유흥식 대주교는 12일 교구 사제와 수도자, 신자들에게 서한을 보내 장관 임명이 있기까지 일을 소상하게 설명하고 앞으로 맡겨진 일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유 대주교는 이날 교구 홈페이지에 올린 '대전교구 하느님 백성에게 전하는 서한'에서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부족한 저를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하셨다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라셨으리라 생각한다"며 "저도 깜짝 놀랐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저 자신도 이해하기 매우 힘들다"며 "그러나 예수님의 사랑받는 제자로 살기 위하여 '예'라는 대답을 드려야 함이 올바른 자세이기에 기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고 했다.

서한에 따르면 그는 지난 4월 17일 교황청 교황 집무실을 찾아갔는데, 이 자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내가 주교님을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하려고 하니, 이곳 로마에 와서 나와 함께 살면서 교황청을 새롭게 변화시키는 일을 하면 좋겠다"며 장관직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유 대주교는 다양한 언어를 구사하지 못하고, 아시아의 작은 교구 주교에 불과하다며 사양의 뜻을 전했으나 교황은 "주교님에 관한 의견을 듣고 기도 가운데 식별하였습니다"라며 비밀유지와 함께 한국으로 떠나기 전 답을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전했다.

유 대주교는 교황의 장관직 제안을 받은 뒤 상황을 "망치로 머리를 강하게 얻어맞은 것처럼 멍한 자세였다"고 떠올렸다.

인사하는 유흥식 대주교
인사하는 유흥식 대주교

(세종=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가 12일 오후 세종시 반곡동 천주교 대전교구청에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과 관련한 소감을 발표한 뒤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6.12 psykims@yna.co.kr

그는 교황에게 전할 답을 생각하느라 혼란하고 복잡한 시간을 보냈으나 결국 교황의 제안을 수용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했다.

유 대주교는 "교황님께 연락을 드렸고, 40분 동안 마주 앉아 많은 대화를 나누었다"면서 "교황님과 눈을 마주하며 대화한 시간이 제 마음 깊이 새겨져 있었다. 교황님께 '예'라는 대답을 기쁘게 드렸다"고 회상했다.

그는 대전교구 사제와 신자 등에게 "제가 태어나고, 성장하고, 신앙을 받았고, 사제와 주교로 살도록 이끌어 준 잊을 수 없는 은혜로운 고향"이라며 "무엇보다도 먼저 부족한 사제, 부족한 주교임에도 사제, 남녀 수도자, 신자들로부터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로마에 가서 교황님께서 베드로의 후계자로서의 사명을 충실하게 수행하시도록 곁에서 저의 작은 힘을 보태며 기쁘게 살고 싶은 소망"이라며 "한국의 모든 순교자들, 대전교구 하느님 백성들과 부족한 저를 위하여 빌어주소서"라고 기원하며 서한을 마쳤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