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집 원리금 상환 부담 역대 '최고치'

송고시간2021-06-13 06:25

beta

서울 아파트값의 고공행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주택 구입 부담이 역대 최고 수준에 달했다.

13일 한국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의 주택구입부담지수(K-HAI)는 전분기보다 12.8포인트 상승한 166.2로 집계됐다.

재건축 과열을 막기 위해 서울시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등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재건축 주요 단지를 중심으로 집값은 꺾이지 않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택금융연구원 올해 1분기 기준 조사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서울 아파트값의 고공행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주택 구입 부담이 역대 최고 수준에 달했다.

13일 한국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의 주택구입부담지수(K-HAI)는 전분기보다 12.8포인트 상승한 166.2로 집계됐다.

이는 주금공에서 해당 지수를 산출하기 시작한 2004년 이래 최고치다.

지수는 2008년 2분기(164.8)에 정점을 찍은 이후 하락세를 보이며 2015년 1분기(83.7)에 사상 최저치를 찍기도 했으나 2016년 4분기 100을 넘어선 뒤 대체로 상향 곡선을 그려왔다.

지수는 중간소득 가구가 표준대출을 받아 중간가격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 상환 부담을 나타내는 지수다.

지수 100은 소득의 25%를 주택구입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에 쓴다는 것으로 지수가 높을수록 주택 구입 부담도 늘어난다는 뜻이다.

실제 서울 아파트는 거래절벽 상황에서도 가격이 좀처럼 내려가지 않으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재건축 과열을 막기 위해 서울시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등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재건축 주요 단지를 중심으로 집값은 꺾이지 않고 있다.

서울의 평균 아파트값(KB국민은행 기준)은 지난달 11억2천375만원으로, 1년전(9억1천530만원)과 비교하면 2억원 넘게 뛰었다.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평균 9억9천833만원으로 10억원에 다가섰다. 중위가격은 주택 가격을 순서대로 줄 세웠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으로, '중간가격', '중앙가격'으로도 불린다.

한편, 올해 1분기 전국 평균 주택구입부담지수도 작년 1분기(49.7)부터 4분기째 상승해 63.6을 기록했다.

이 역시 2012년 2분기(65.3) 이후 약 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17개 시·도 주택구입부담지수는 일제히 전분기 대비 올랐다.

경기(76.4→86.5), 세종(127.8→135.7), 대구(64.1→70.2), 울산(48.3→53.5), 부산(61.3→66.1), 대전 (61.9→66.4), 인천(58.9→63.1) 등에서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최근 5개년 분기별 주택구입부담지수
최근 5개년 분기별 주택구입부담지수

[한국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연구원 제공]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