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문대통령, 아스트라제네카 CEO에 "한국 생산능력 활용해달라"(종합)

송고시간2021-06-12 21:06

beta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의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를 면담했다.

문 대통령은 파스칼 소리오 CEO와 주먹인사를 나눈 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한국에서 접종된 첫 백신이자 가장 많이 접종된 백신으로 의미가 남다르다"고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전 세계적인 백신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아스트라제네카사도 더 원활한 세계 백신 공급을 위해 한국의 생산 능력을 활용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리오 CEO "공평한 백신공급 협력모델 지원해준 한국에 감사"

아스트라제네카 CEO와 인사하는 문 대통령
아스트라제네카 CEO와 인사하는 문 대통령

(콘월[영국]=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트레게나 캐슬 호텔에서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CEO와의 면담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1.6.12 cityboy@yna.co.kr

(콘월[영국]·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임형섭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의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를 면담했다.

문 대통령은 파스칼 소리오 CEO와 주먹인사를 나눈 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한국에서 접종된 첫 백신이자 가장 많이 접종된 백신으로 의미가 남다르다"고 떠올렸다.

이어 "특히 SK가 기술을 이전받아 국내에서 직접 생산했기 때문에 한국 국민들이 더 안심하고 접종받을 수 있었다"며 "한국이 세계적인 백신 생산 허브로 도약하는 중요한 첫걸음이 됐다"면서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아스트라제네카가) 수입보다 백신의 신속한 공급에 역점을 둔 덕분에 세계 곳곳에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전 세계적인 백신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아스트라제네카사도 더 원활한 세계 백신 공급을 위해 한국의 생산 능력을 활용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한국의 백신 접종이 안정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이에 소리오 CEO는 "문 대통령을 만나 굉장히 큰 기쁨이자 영광"이라며 "시간을 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그는 "한국에서 만든 백신이 75개국에 신속하고 공정하게 공급되면서 전 세계에 공평한 백신 접근성을 제공한다는 아스트라제네카의 약속을 실현할 수 있었다"며 "협력모델을 지원해 준 한국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바이오헬스 기업들은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코로나19에 공동 대응한 것과 같이 신장질환이나 항암 등의 영역으로 협력을 확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