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월 車수출액, 작년보다 2배 늘었다…친환경·고급차 덕

송고시간2021-06-13 11:00

beta

지난달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 사태에도 자동차 수출액이 1년 전보다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자동차 수출액의 25%는 친환경차가 차지했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5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작년 동월 대비 자동차 생산은 10.9%, 수출은 57.5% 각각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동차 수출
자동차 수출

4월 1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와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지난달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 사태에도 자동차 수출액이 1년 전보다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자동차 수출액의 25%는 친환경차가 차지했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5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작년 동월 대비 자동차 생산은 10.9%, 수출은 57.5% 각각 증가했다. 다만 내수는 10.1% 감소했다.

생산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에 따라 일부 공장이 휴업했음에도 25만6천272대를 생산, 두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다만 4월의 32만3천644대보다는 20.8% 감소했다.

올해 들어 4월까지 누적 생산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52.2% 증가했다. 세계 10대 자동차 생산국 가운데 지난해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던 중국(54.0%)과 인도(59.9%)를 제외하면 생산 증가율이 가장 높다.

지난달 수출은 코로나19로 지난해 수출이 줄어든 기저효과에다, XM3 등 주력모델 판매 호조로 15만894대를 기록했다.

수출 금액은 34억9천만달러로 2배(93.7%) 가까이 증가했다. 친환경차와 제네시스 등 프리미엄 브랜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고부가가치 차종의 수출 확대에 힘입은 것이다.

내수는 신차 효과 등으로 15만1천699대가 팔렸지만, 작년보다는 10% 이상 뒷걸음쳤다. 코로나19가 한참이던 작년 같은 기간 일시적인 판매 증가로 인한 '역기저 효과'가 작용한 탓이다.

친환경차만 놓고 보면 내수 판매는 56.5% 증가한 2만6천983대, 수출은 36.5% 증가한 2만7천607대로 각각 5개월 연속 늘었다.

친환경차 수출 대수 비중은 전체 19.0%였다. 수출금액은 하이브리드차가 큰 폭(221.7%)으로 증가해 8억7천만달러를 기록, 전체 승용차 수출액의 25%를 차지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